마술사 릭 토머스 "마술의 위대함 보여줄 터"

2008-05-03 アップロード · 621 視聴

"공연후 분장실로 홀로 걸어갈 때 가장 슬퍼"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일루전 마술은 무대 위에서 인체를 분리하거나 공중부양, 큰 물건 사라지게 하는 것이다. 손기술로 펼치는 마술보다는 규모가 크다.

그 중에서도 특히 규모가 큰 것을 그랜드 일루전 마술이라고 부른다. 이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실력을 가진 마술사로 꼽히는 이가 바로 릭 토머스(Rick Thomas)다.

그가 5월 처음으로 한국 관객 앞에서 단독 공연을 펼친다. 5월2~12일(6일 제외)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먼저 공연을 하고 16~18일과 23~25일은 각각 과천시민회관과 대구시민회관에서 공연을 벌인다.

28일 그는 공연에 앞서 연합뉴스와 가진 이메일 인터뷰에서 "마술이 다른 예술 장르보다 위대하고 도전적인 이유를 보여줄 것"이라면서 "쇼를 시작하면 관객은 장비 뿐만 아니라 그것으로 구현하는 마술 그 자체에 놀랄 것"이라고 예고했다.

토머스는 1997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단독 마술쇼를 벌이고 있다. 현재 라스베이거스에서 단독으로 마술쇼를 펼치는 이는 데이비드 카퍼필드와 토머스 둘 뿐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려한 마술 실력을 배경으로 많은 상을 받았다. 2002년 아카데미 오브 매직 아트에서 올해의 마술사상을 받은 것을 필두로 2004년 월드 매직 어워드에서 올해의 무대마술사상, 2007년 월드 매직 어워드에서 올해의 베스트 일루저니스트상 등을 차지했다.

이번 내한 공연에서는 대규모 공연에 실감을 더하기 위해 무려 10t에 달하는 대형 장비를 들여올 예정이다. 사람의 몸을 9등분하고 여성을 6m 상공으로 날아오르게 하는 마술을 펼친다.

다음은 일문일답.

--오랫동안 라스베이거스 공연을 했고 수상경력도 화려하다. 대중과 평론가로부터 고르게 인정받을 수 있는 원동력은.

▲마술은 내가 정말 사랑하고 열정을 쏟는 유일한 분야다. 상을 받거나 좋은 리뷰를 얻으려고 신경 써 본 적은 없다. 단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며 평생을 보내고 싶다. 오로지 꿈과 목표를 향해 달려왔기 때문에 지금의 위치에 이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어떤 독특한 무대 연출을 준비하고 있나.

▲이번 공연에서 보여줄 장비의 대부분은 일반인이 한 번도 보지 못했던 것이다. 마술이 다른 예술 장르보다 위대하고 도전적인 이유를 보여줄 것이다. 쇼를 시작하면 관객은 장비 뿐 아니라 그것이 구현하는 마술 그 자체에 놀랄 것이다.

--선보일 마술 중 가장 까다로운 것을 꼽는다면.

▲모든 것이 난해하다. 특히 공중부양 마술은 엄청난 노력과 정신적인 훈련이 필요하다. 최고의 쇼는 공중에서 이뤄지는 퍼포먼스가 될 것이다. 나는 어렸을 때부터 공중부양에 대한 꿈을 키워왔다. 물체를 공중에 띄우는 것이야말로 마술사의 가장 위대한 능력이라고 생각한다.

--한국 관객은 마술 공연보다 숨겨진 트릭을 찾는데 열중한다.

▲다른 나라의 많은 사람들도 비슷하다. 그래서 나는 항상 쇼를 시작하면 관객이 그런 의심을 잊고 쇼에 빠져들 수 있도록 하려고 노력한다. 또 눈 앞에 펼쳐지는 마술을 믿으라고 관객에게 말하고 싶다. 그렇지 않으면 마술은 존재할 수 없다.

--언제 어떤 계기로 마술사가 됐나.

▲7살 때 처음 마술을 시작했다. 마술의 비밀에 호기심이 많았다. 마술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알아내는 것을 즐겼다. 그렇게 익힌 마술을 보여줬을 때 보는 이의 얼굴에 나타난 놀라워하는 표정을 보고 즐거워했다. 13세 때 첫 무대에 섰고, 17세부터 프로로 활동했다.

--마술사로 성공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자질은.

▲친절함이다. 마술사는 마술을 통해 세상을 즐겁게 만든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관객과 함께 할 때 비로소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

또 중요한 것은 자신이 가장 잘하는 기술을 완벽하게 숨기고 들키지 않는 것이다. 이 점이 다른 공연 예술과 다르다. 그래서 마술사는 때로는 연기자가 돼야 한다. 마술사는 자신이 펼친 환상적인 쇼를 아주 당연하게 했다는 듯이 연출할 필요가 있다.

--마술에 담고 싶은 메시지는.

▲꿈이다. 미래는 꿈 꾸는 사람에게만 열려 있다. 마술은 그런 꿈에서 출발한다. 나는 아직도 어린이가 꾸는 꿈 같은 세계에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 여러분도 꿈을 갖고 그것을 향해 나아가기를 바란다. 나는 내 꿈을 현실로 이뤘다. 이제는 여러분의 차례다.

--마술의 매력은.

▲우리는 모두 만능이 되는 상상을 하지만 그것을 현실에서 보여주는 것은 마술 뿐이다. 마술은 불가능한 것을 가능하게 만드는 꿈의 세계다.

--마술사로 가장 보람을 느끼는 순간은.

▲공연 후 관객과 악수할 때다. 나는 그들이 내 공연을 함께 즐긴 것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만난다. 가장 슬픈 순간은 공연이 끝나고 관객이 빠져나간 후 분장실로 홀로 걸어 들어갈 때다. 하지만 그 때도 다음 공연을 위해 새로운 마음을 가다듬고 지난 공연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된다.

--내한 때 하고 싶은 일은.

▲몇 달 전에 한 TV쇼를 촬영하려고 한국에 간 적이 있다. 그 때 한국식 버거(떡갈비)를 먹었는데 맛있었다. 한국의 문화와 삶을 즐겨보고 싶다.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마술사,,토머스,마술의,위대함,보여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89
全体アクセス
15,978,806
チャンネル会員数
1,89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2

공유하기
시원한 ‘한지 드레스’
9年前 · 350 視聴

49:2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7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