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행복서구 나눔운동 수혜자.후원자 만남]

2006-12-28 アップロード · 284 視聴

[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그새 많이 컸네, 요새 공부 열심히 안 한다면서..."

서로 얼굴도 모른채 도움을 주고 받아온 후원자와 수혜자들이 훈훈한 만남을 가졌다.

27일 오전 광주 서구 경복궁웨딩컨벤션.

서구가 10년간 추진한 행복서구 나눔운동을 통해 결연을 맺은 수혜자 150명과 이들을 후원한 150명이 만났다.

종교단체.기업체 관계자, 주민, 공무원 등 후원자들은 자매결연 가구에 정기적으로 현금(1계좌 3만원), 생활용품, 반찬 등을 제공하고 청소, 말벗되기 등 봉사활동도 벌이고 있다.

방문봉사를 통해 얼굴을 익힌 사람들에게는 또 한번 친분을 확인할 수 있어서, 계좌를 통해 얼굴 없는 도움을 주고받은 이들에게는 처음 얼굴을 볼 수 있어서, 이날 만남은 모두에게 애틋했다.

각각 테이블에 놓인 이름표를 확인하고 상견례를 나누는 동안의 서먹함도 잠시.

감사패와 표창장이 오고 가고 감사편지 낭독, 판소리.무용.민요 등 공연이 이어지는 동안 참석자 모두는 서로를 어머니.아버지, 딸.아들이라 부르며 친근감을 표했다.

아들 같은 후원자의 두 손을 꼭 잡은 할머니는 "고맙다"를 연발했으며 중년 남성은 딸 같은 수혜자에게 "공부를 열심히 하지 않는다"며 애정 섞인 꾸중을 하기도 했다.

서구 한 그룹홈에서 살고 있는 A(11)양은 감사편지에서 "이혼한 엄마가 일 하러 가면 무서워서 잠도 자지 못하고 학교 가기도 싫어 글도 잘 못 썼지만 이제는 후원자 아저씨의 도움으로 보습.피아노.영어 학원 까지 다닐 수 있게 됐다"며 "지난 10월 전국학생음악콩쿠르에서 은상을 받아 후원자 아저씨에게 꼭 자랑하고 싶었다"고 말해 힘찬 박수를 받았다.

후원자 B(43)씨는 "크게 도운 것도 없이 초대돼 참석해야할 지 망설여 졌는데 그동안 연락만 주고 받던 어머님을 보고 나니 오기를 잘 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물질적으로는 크게 보탬이 못 되더라도 외로움을 느끼지는 않도록 해 주겠다고 어머님께 약속했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광주,행복서구,나눔운동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041
全体アクセス
15,940,049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3

공유하기
[TV 홈쇼핑 45% 충동구매]
9年前 · 99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