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선물시장 개장..첫날 무난한 출발

2008-05-09 アップロード · 297 視聴

"거래량은 미흡..외국인 적극 참여는 고무적"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6일 공식 출범한 개별 주식 선물시장이 개장 첫날 무난한 출발을 보였다.

코스피200 지수선물에 비하면서 거래가 한산했고 일부 종목으로 매매가 집중되는 현상을 보였지만 외국인 투자자들이 적극 참여하는 등 질적인 측면에서는 비교적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15개 개별 주식선물 최근월물인 6월물은 전체 거래량이 7천332계약으로 코스피200 지수선물의 거래량(15만6천369계약)의 21분의 1 수준이었다.

미결제약정의 수량은 5천594계약이며 거래대금은 166억원이었다.

국민은행(1천782계약)과 삼성전자(1천640계약), LG디스플레이(1천289계약) 등은 비교적 거래가 활발했으나 POSCO(142계약), 하나금융지주(102계약), SK텔레콤(99계약)과 현대중공업(21계약), KT&G(14계약), 신세계(6계약) 등은 거래가 부진했다.

투자자별로 보면 개인이 전체 거래의 54.6%를 차지했으며 외국인이 28.7%, 기관이 16.7%로 뒤를 이었다.

주식선물의 거래가 한산했던 것은 시장 개설 초기인 만큼 투자자들이 조심스럽게 접근한 데다 4개 증권사가 맡고 있는 마켓 메이커들의 계좌가 개설되지 않아 호가 제시가 이뤄지지 못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증권선물거래소측은 개별주식 선물에 대한 거래소 수수료(거래대금의 0.002565%)를 받기 시작하는 다음 달 2일부터 마켓 메이커들의 호가 제시가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종목별로 보면 7개가 올랐고 6개가 떨어졌으며 2개 종목은 보합세를 보였다.

거래량이 적었던 SK텔레콤과 신한지주, 하나지주, KT&G, 신세계 등 일부 종목은 선물가격이 현물가격보다 낮은 백워데이션 상태로 마감했다.

거래소측은 "시장 개설 첫날 국내 기관투자자들의 참여가 부진한 가운데 개인투자자와 외국인을 중심으로 거래가 이뤄졌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투자자들의 참여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증시 전문가들도 거물 신인으로 평가 받는 개별 주식선물이 무난한 출발을 했다고 평가했다.

최창규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거래량이 미흡한 수준이었고 그나마 일부 종목으로 매매가 집중됐으나 외국인의 참여가 예상보다 활발했던 점은 질적인 측면에서 긍정적"이라며 "외국인의 대차거래 수요가 주식선물 시장으로 이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호상 한화증권 연구원은 "일부 종목으로 거래가 집중되는 단점이 있었지만 무난한 출발이었다"며 "주식워런트증권(ELW) 시장도 안착하는데 8개월 정도 걸렸다는 점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hoju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주식,선물시장,개장첫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809
全体アクセス
15,960,562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