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스톤 CBS 회장 미디어 정상회의 연설

2008-05-09 アップロード · 200 視聴

"미디어 불변 가치는 콘텐츠ㆍ세계화ㆍ규제"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 "미디어 업계에서 변하지 않는 세 가지 가치가 있다면 바로 콘텐츠와 세계화, 규제입니다."
섬너 레드스톤(84) CBSㆍMTVㆍ파라마운트ㆍ바이어컴 그룹 회장은 SBS가 6일 서울 쉐라톤워커힐호텔에서 연 서울디지털포럼의 미디어 정상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레드스톤 회장은 CNN의 테드 터너, 월스트리트 저널을 인수한 루퍼트 머독과 함께 세계 미디어 업계의 3대 인물로 뽑힌다. 그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미디어 변화와 항상성(The Only constant is Change. But Even in Change, there are Constants)라는 제목의 연설에서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도 지켜야 할 불변가치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레드스톤 회장은 먼저 "콘텐츠는 과거나 미래나 항상 왕"이라며 "디지털 기술 발전으로 유통이 한결 쉬워지고 빨라졌기 때문에 콘텐츠의 중요성과 가치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콘텐츠 가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미디어 시장에서 이제 국경은 없다"며 "세계로 퍼져 있는 미디어 시장의 규모는 계속 성장하고 있기에 국제 시장은 우리 업계의 미래라고 할 수 있다"고 세계화를 역설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공평한 규제가 향후 미디어 산업의 향방을 좌우할 정도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통상 정부의 규제 정책은 급변하는 소비자의 요구를 따라가지 못하기 때문에 미디어 산업의 발전에 장애물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적정한 규제정책 외에 정부가 콘텐츠 창작자의 저작권을 보호해야 한다는 점도 역설했다. 그는 "디지털시대에 저작권은 더 강해져야 한다"며 "작가와 음악가, 영화 감독, 각종 예술가의 창작물에 대한 정당한 권리를 보호하는 것이야말로 디지털시대 최고의 가치인 콘텐츠 창작을 더 활성화하는 방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미디어 산업에서 한국 시장이 엄청난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곳"이라고 진단하고 "기술 발달과 습득 속도가 세계에서 최고로 빠른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바이어컴은 한국 IT 업계의 경쟁력을 인정해 게임업체 넥슨과 포털업체 다음 등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 바 있다. 그는 이번 방한에서 국내 최대 포털업체 NHN과 협력하는 내용의 계약을 맺을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어컴은 지금까지 한국 애니메이션 업계에 1억 달러를 투자했고 앞으로 추가 투자를 단행할 방침이다.
penpia2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레드스톤,CBS,회장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921
全体アクセス
15,954,846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IT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