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서 AI의증 발견 정밀검사 의뢰

2008-05-09 アップロード · 109 視聴

간이 검사결과 양성반응..비상 방역체제 가동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 춘천시 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증이 발견돼 축산당국이 비상 방역체제를 가동시켰다.

6일 강원도와 춘천시에 따르면 춘천 사북면 오탄리의 2개 농가에서 지난 4일 닭 73마리 중 56마리, 오리 10마리 중 2마리가 각각 폐사했다.

도는 이들 농가의 닭과 오리 30마리에 대해 강원도가축위생시험소에서 간이 검사를 실시한 결과 각각 6마리씩 모두 12마리가 AI 양성 반응을 보임에 따라 국립수의과학검역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도는 AI 확산방지 및 예방 차원에서 농림수산식품부와 협의해 농가의 닭과 오리를 모두 살처분하고 시.군 관계자들과 긴급회의를 갖는 등 확산 방지에 나섰다.

또 이들 농가가 지난 달 28일 화천군 장터에서 이동 판매상을 통해 부화한지 20여일 된 병아리 60마리와 오리 10마리를 구입한 데다 인근 농가에 대한 간이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 자체발생이 아니라 유입에 의한 것으로 보고 판매상을 찾는 등 역학조사에 나섰다.

특히 도내 47개 재래시장에서 가금류의 이동 판매를 금지하는 한편 닭과 오리를 직접 사육하는 음식점을 비롯해 닭 1천마리, 오리 100마리 이하를 사육하고 있는 소규모 농가에 대해 일제히 실태조사를 하면서 공동 방역단을 가동해 주 2회 이상 소독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고속도로 톨게이트와 국도 등 도 및 시.군의 경계지점 47곳에 방역 검문소를 설치해 방역에 나섰으며 군부대와 경찰서, 농.축협, 축산 관련단체 등에 대해서는 방역활동에 필요한 인원 및 장비를 지원해줄 것을 긴급 요청했다.

이밖에 닭과 오리 사육농가 등에 대한 출입차량 등을 파악하고 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매주 1~2차례 전화로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예방에 대한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강원지역에서는 2003년 12월 29일 춘천의 양계장에서 2만여 마리의 닭이 저병원성 AI로 확인돼 살처분한 바 있으며 현재 도 내에서는 7천800여 농가에서 920만마리의 닭과 오리를 사육하고 있다.

강원도 박창수 농정산림국장은 "현재 상태로는 AI가 자체 발생한 것이 아니라 이동 판매상에 의해 유입된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확산방지를 위해 철저한 역학조사를 벌이면서 강력한 방역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춘천서,AI의증,발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37
全体アクセス
15,948,143
チャンネル会員数
1,74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