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영화 시대와 성장통 페르세폴리스

2008-05-09 アップロード · 253 視聴

(서울=연합뉴스) 프랑스 애니메이션 영화인 페르세폴리스는 그래픽 소설가인 마르잔 사트라피의 자전 성장 소설을 바탕으로 삼았다.

한때 페르시아 문명이 찬란하게 꽃피었던 이란의 페르세폴리스. 정의로운 부모와 지혜로운 할머니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라난 마르잔은 리샤오룽(李小龍)에 심취해 있는 말괄량이 소녀다. 마르잔 집안 어른들은 다소 진보적인 성향으로 독재 왕정이 무너지기를 바라고 있다.

이슬람 혁명이 왕정은 끝내지만 이란 사회는 점점 이슬람 근본주의로 기울어 간다. 마르잔이 영웅시하는 삼촌은 무고하게 감옥에 끌려가 세상을 떠나고 마르잔은 이로 인해 어린 나이에 처음으로 슬픔의 의미를 깨닫는다.

이어 이라크가 이란을 침공하며 전쟁이 터진다. 세상은 더욱 흉흉해지고 마트의 진열대가 텅텅 비면서 인심은 메말라 간다. 여자는 차도르로 얼굴을 꽁꽁 동여매고 다니지 않으면 음란한 여자로 취급받다. 이런 사회에서 펑크 록과 서양 문물에 심취해 있고 성격마저 당돌한 10대의 마르잔은 곤경에 빠지기 일쑤다.

마침내 부모님은 마르잔을 오스트리아 빈으로 유학을 보낸다. 마르잔은 빈에서 술과 담배, 남자를 먼저 알게 된다. 백인 사회와 자신 사이에 놓인 유리벽에 부딪힌 마르잔은 지독한 향수병과 첫사랑의 실패로 인한 허무감에 빠져 방황한다.

영화는 책으로 한번 읽고서는 단번에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로 복잡한 이란의 현대사를 주인공 마르잔의 일상을 통해 연차 순으로 보여준다. 시대의 질곡은 곧바로 평범한 소녀의 깊은 상처로 이어지고 관객의 공감을 쉽게 이끌어낸다.

자전 소설을 바탕으로 한 작품답게 이 영화는 혼란스럽고 음울한 시대 자체보다는 사회의 그늘에 가린 소녀의 고통스럽고 숨가쁜 성장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인다.

목소리 연기에는 카트린 드뇌브, 다니엘 다리유, 키아라 마스트로얀니 등 여러 세대의 프랑스 인기 여배우들이 참여했다. 이 영화는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8일 개봉. 관람 등급 미정.

영상구성.편집 : 전현우 기자

ddwin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개봉영화,시대와,성장통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41
全体アクセス
15,955,88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33

공유하기
현영, 재테크 서적 출간
8年前 · 573 視聴

00:44

공유하기
클릭뉴스 이파니 이혼
8年前 · 58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