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쓰촨성 대지진 사망자 2만명 육박

2008-05-14 アップロード · 158 視聴

인민해방군 생존자 구조 앞장…여진 한두달 계속될듯

(베이징.청두.?양=연합뉴스) 진병태 권영석 정주호 특파원 = 32년만에 최악의 대지진이 발생한 중국 쓰촨(四川)성에서 14일 구조작업이 본격화되면서 사망자 수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중국 정부가 공식 발표한 사망자 수는 13일 오후 4시까지 1만2천12명이지만 중국 언론사들이 14일 개별적으로 집계한 비공식 사망자 수는 1만9천565명으로 거의 2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 참혹한 지진 피해현장 = 대지진 발생 사흘째인 이날 최대 피해지역인 진앙지 원촨(汶川)현에도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 등 구조대원들이 끊긴 도로를 뚫고 산을 넘어 속속 진입하고 있다.

무장경찰 200여명은 90㎞를 강행군한 끝에 13일 밤 11시15분께 원촨현 진입에 성공했으며 이어 인민해방군 군인 650여명도 14일 새벽 추가로 원촨현에 도착해 구조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무장경찰 선발대가 원촨현 중심가에 도착했을 당시 이미 500여명의 사망자를 발견하는 등 도시 전체가 폐허였다.

인근 잉슈(映秀)와 룽시(龍溪) 마을의 피해는 더욱 심각했다. 1만명의 주민들이 살고 있는 잉슈 마을의 경우 주민 대부분인 6천700명이 목숨을 잃고 1천명이 중상을 입었으며 70%의 이상의 도로와 교량이 파손될 정도로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

원자폭탄이 개발된 쓰촨성 ?양(綿陽)은 이번 대지진으로 졸지에 거대한 난민촌으로 변했다. 청두(成都)에서 북동쪽으로 100㎞ 떨어진 ?양에서는 7천여명이 사망하고 1만9천여명이 매몰됐다.

인구 70만명인 ?양 주민들은 지진 발생 이후 이틀밤을 역전이나 길거리에 옹기종기 모여 추위와 공포 속에 보냈다. 집이 파괴돼 돌아갈 곳도 없지만 여진으로 건물이 무너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노숙 중이던 천지지(陳吉吉)는 "춥고 무서워 잠을 잘 수 없다"고 말했다. 그녀의 친구 양양은 "1분도 안되는 짧은 순간에 그렇게 많은 건물이 가라앉고 많은 사람이 죽다니 믿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대지진 당시 수업을 받던 학생 800여명이 모두 매몰된 두장옌(都江堰)시 쥐위안전(聚源鎭)중학교 앞에는 부모와 친척 수천명이 며칠 밤을 오열하며 쏟아지는 빗물 속에서 자식을 찾아 헤매는 모습이었다.

4층짜리 쥐위안전중학교 건물은 양쪽 끝부분만 일부 교실이 앙상하게 남아 있었으며 나머지 교실은 완전히 무너져 폐허와 같았다. 지금까지 구조된 학생은 찾기 쉬운 곳에 묻힌 100여명에 불과하다.

지진 당시 체육수업을 위해 운동장으로 나간 1개 반을 제외하고 나머지 14개 반 학생 전원이 콘크리트 더미에 매몰됐으며 건물이 완전 붕괴되면서 공간 확보를 못해 시신을 발굴하는 것도 어렵다.

◇ 인민해방군 생존자 구조의 선봉대 = 쓰촨성 지진 피해현장에서 콘크리트 더미와 진흙 아래에 파묻힌 생존자 구조와 시신 발굴작업에 앞장서고 있는 것은 인민해방군이다.

현재 쓰촨성 재난지역에는 2만여명의 인민해방군이 학교와 병원, 가옥을 샅샅이 뒤지며 생존자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이날 추가로 2만명의 병력이 현장에 긴급 투입됐다.

피해 현장을 찾은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는 확성기를 사용해 "가장 시급한 것은 인명 구조"라며 "한 가닥의 희망만 있다면 최선을 다해 생존자를 구출하라"고 독려했다.

접근이 어려운 베이촨(北川)현에서는 7층 높이의 학교 건물이 무너져 교사와 학생 1천여명이 매몰됐고 아파트가 잇따라 붕괴되면서 주민 5천여명이 숨지고 1만여명이 부상했다.

원 총리는 이날 구조대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베이촨현에 도착했다. 인민해방군 구조대원들이 어린 소녀를 들것에 싣고 달려오는 모습을 보고 사람들에게 길을 비켜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시간은 목숨"이라면서 생존자 구조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또 미국인 자원봉사자들이 생존자 구조작업에 동참하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를 대표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인민해방군은 생존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이날 오후 1시부터 7대의 헬기를 동원해 이번 대지진 진앙지인 원촨현 등 피해지역에 9.1t의 구호품을 공중 투하하기 시작했다.

청두(成都)군구 사령부는 구조대원들이 진입이 지연된 원촨현 잉슈(映秀) 마을에 위성통신시스템과 식료품, 생수, 의약품 등을 투하했으며 부상자 45명을 후송했다고 말했다.

인민해방군은 당초 6천420명의 낙하산부대를 원촨현 일대에 공중 투입해 구조작업에 나설 예정이었으나 폭우와 천둥 등 악천후 때문에 투입 계획을 계속 연기하고 있다.

◇ 여진 1~2개월동안 계속될 듯 = 대지진 이후 지금까지 2천여차례의 크고 작은 여진이 발생한 가운데 중국의 지진 전문가는 앞으로 1~2개월 동안 여진이 추가로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지진센터 쑨스훙(孫士횡金+宏 수석예보원은 이날 "과거 사례와 지질학적인 특징을 감안할 때 앞으로 한두달간 진앙지 주변에서 여진이 계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쑨 예보원은 "여진은 진앙지에서 120~130㎞ 이내의 서북쪽 방향에서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번 지진으로 생태계가 파괴돼 추가 재난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영상구성.편집 : 전현우 기자

yskwo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쓰촨성,대지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18
全体アクセス
15,955,062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