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SICAF) 개막

2008-05-22 アップロード · 111 視聴

12회 서울국제만화애니페스티벌 개막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국내 최대 만화ㆍ애니메이션 축제인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SICAF)이 21일 개막해 25일까지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와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다.

21일 오후 3시 SETEC에서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시카프 어워드 시상이 함께 이뤄진다. 올해 SICAF 어워드는 만화 부문은 박기정(73) 화백이, 애니메이션 부문에서는 강한영(61) 감독이 수상한다.

개막식 행사에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비롯해 김석기 SICAF 조직위원장, 조배숙 국회문광위원장, 서지혜 홍보대사, 이탈리아 브루노 보제토 감독 등 300여 명의 국내외 유명 인사들이 참석한다.

SICAF는 만화ㆍ애니메이션 전시, 경쟁과 초청 부문의 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국제디지털만화공모전, 만화애니메이션산업마켓 등 4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특히 세계적인 애니메이터들의 방한이 눈에 띈다.

세계 4대 애니메이션 감독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보제토 감독이 방한해 알레그로 논 트로포를 비롯한 단편 컬렉션 상영을 하고 25일 오후 1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 1관에서 관객과 만나는 시간도 갖는다.

차세대 일본 애니메이션을 이끌 신예 감독으로 꼽히는 모리타 슈헤이도 한국을 찾는다. 그의 대표작인 프리덤 프로젝트를 만날 수 있으며 22일 낮12시35분에 롯데시네마에서 관객과 만난다.

영국 애니메이션의 황금기를 이끌고, 전 세계 독립 애니메이터들의 우상으로 추앙받는 클레어 킷슨과 1990년대 중반부터 조디악 시리즈를 발표해 주목받은 일본의 대표적 일러스트레이터 카가야도 이번 영화제 때 만날 수 있다.

게임 헤일로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영화 매트릭스 레볼루션 아마겟돈에서 작업한 미국의 디지털 일러스트레이터 굿 브러시(본명 크레이그 멀린스)도 방한해 시연 및 강연을 펼친다.

무엇보다 한국의 영화 팬과 만화 팬을 설레게 하는 것은 설국열차의 작가 장 마르크 로세티와 이를 영화로 만들 봉준호 감독과의 만남.

봉 감독은 "이미 두 차례 내가 프랑스에 가서 그 분을 만났는데 이번에는 한국에 온 만큼 대접을 잘 해드려야 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24일 오후 2시 SETEC 국제회의장에서 대담을 연다.

전시 부문에서는 지난해 SICAF 대상 수상자인 고(故) 신동우 화백의 작품 세계를 조명하는 길동이의 귀환 섹션이 마련되고, 내년 한국만화 태동 100주년을 맞아 기획된 100년을 기다리는 99년전도 열린다.

국제애니메이션 영화제에서는 36개국 387편의 영화가 상영되고, 1천여 권의 만화책을 자유롭게 볼 수 있는 만화 도서관도 운영된다.

kahee@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kunnom/

촬영=김영훈VJ
편집=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서울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개막,SICAF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350
全体アクセス
15,950,790
チャンネル会員数
1,681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8:39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14 視聴

01:27

공유하기
세계 문화다양성의 날
8年前 · 9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