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회장 이팔성씨 내정

2008-05-29 アップロード · 209 視聴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우리금융그룹 4기를 이끌 차기 회장 후보로 이팔성 서울시향 대표가 내정됐다.

우리금융그룹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2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차기 회장 후보 추천을 위해 공정하고 투명한 선임 절차를 진행한 결과, 이팔성 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이사를 차기 회장 후보로 추천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재웅 회추위 위원장은 "이 회장 후보의 금융업 전반에 대한 다양한 근무 경험과 경영자로서의 역량을 높이 평가했다"며 "이러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우리금융의 민영화 추진, 계열사들의 영업 시너지 개선 및 계열사에 대한 효율적인 경영관리 등을 통해 그룹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회장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단독 후보로 선정된 이 후보는 "빠른 시일 내 공적자금을 극대화해야 하며 그 과정에서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세계적 금융기관이 돼야 한다"며 "절차를 통해 회장으로 취임하면 관계자들과 상의해 민영화에 최대한 협조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금융이 그동안 은행 위주로 발전해 왔지만 자본시장통합법이 시행되기 때문에 이제부터는 증권과 자산운용, 보험 등을 지주사의 핵심역량으로 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장과 행장 직군 분리에 대해 "현재 행장후보추천위원회가 구성돼 행장 선임 절차를 밟고 있으며 지주회사 회장과 은행장 역할이 따로 있는 것 같다"며 "은행장 선임에도 일정 부분 역할이 반영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른 금융기관과 달리 우리금융은 일체감을 발휘하지 못해 시너지가 약간 떨어지기 때문에 교차판매와 시너지 등에 신경을 쓸 것"이라며 "부회장직 부활에 대해서도 검토해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다음달 말 주주총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공식 선임된다.
harrison@yna.co.kr

(영상취재:이준서 기자, 편집:임주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우리금융,내정,이팔성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581
全体アクセス
15,957,213
チャンネル会員数
1,786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