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한.미 자동차 교역 불공정"

2008-06-02 アップロード · 36 視聴

(미첼美사우스다코타주=연합뉴스) 고승일 특파원 = 미국 민주당의 유력한 대선후보인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은 1일 "한.미 자동차 교역은 불공정하다"고 주장했다.

오바마 의원은 이틀후 프라이머리(예비선거)가 치러지는 사우스 다코타주 미첼에서 한 유세에서 "한국은 수 십만 대의 자동차를 미국에 수출하는 반면, 미국이 한국에 파는 자동차는 고작 5천대도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바마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달 23일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보낸 공개서한에서 "의회 내 많은 의원들처럼 나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반대한다"고 밝힌 뒤 나온 것이다.

특히 그는 당시 서한에서 자동차 관련조항이 불공정하게 한국 측에 우호적으로 치우쳐있다고 지적, 한.미 자동차 무역을 대선과정에서 쟁점화할 태세다.

그는 미국내 노동자들의 일자리 보호를 위해 미국산 공산품의 한국시장 접근이 더욱 용이해져야 한다는 상황인식을 하고 있으며, 이런 인식을 바탕으로 한.미FTA의 재협상까지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오바마 의원은 한.미FTA 문제를 쟁점화해 이에 찬성하고 있는 공화당의 대선후보 존 매케인 상원의원과 확실한 대립각을 세우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오바마 의원은 또 연설에서 "중국은 환율을 조작해 미국의 대중 수출은 비싸게 하고, 자신들의 대미수출은 싸게 하고 있다"며 "이제 누군가가 우리 노동자들을 위해 일어서야 한다"고 말했다.

오바마 의원은 매케인 상원의원이 대통령이 되면 부시행정부 3기를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그렇게 되면 미국의 정책적 변화는 없게 되는 만큼 `변화를 모토로 내건 자신을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오바마 의원은 2일에는 사우스타코타와 함께 예비선거가 치러지는 몬태나에서 유세하며, 민주당 경선종료일인 3일에는 미네소타주 세인트 폴에서 연설하며 경선승리를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ksi@yna.co.kr

취재:고승일 특파원, 편집: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자동차,오바마,한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84
全体アクセス
15,963,999
チャンネル会員数
1,796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7

공유하기
옌볜가무단 공연
9年前 · 133 視聴

01:17

공유하기
멕시코 한국학회 출범
9年前 · 6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