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복당 행동통일..내부 논의후 결정"

2008-06-02 アップロード · 14 視聴

"더이상 복당 얘기않겠다"..수용입장 시사
"쇠고기, 국민원하는 방향으로 결정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2일 탈당한 측근들의 복당 문제에 대해 "행동통일을 하기로 의견 일치를 봤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에서 친박연대 및 친박무소속 연대 당선자 24명과 회동을 갖고, 최고위원회의 원칙적 일괄복당 결정과 관련한 입장을 조율했다.
박 전 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러 가지로 우리나라에 어지러운 일들이 많다. 오늘 모임은 우리 당내 친박 문제에 대해 (모인 분들이) 당사자들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면서 "나라가 흔들리는 상황에서 이 문제로 더 이상 계속 갈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5월이 지나서 이 문제는 마무리지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했고 공감했다. 오늘 당의 발표에 대해 친박연대나 무소속 여러분이 의견을 충분히 나눴다"면서 "일괄복당이라는 큰 틀을 당에서 이야기를 했는데 그 동안 불신이 있어, 실천하는 과정에서 문제점이 없느냐는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그는 "결론적으로 이 문제는 저한테 다 맡겨서 결정에 행동 통일을 하기로 의견일치를 봤다"면서 "저도 앞으로 당내에 인사들이 계시기 때문에 논의를 계속해 충분히 의견을 들어 논의를 해서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런 것으로 더 시간 끌 일도 아니고, 복당 문제를 가지고 제 입장은 5월말까지 어쨌든 결론을 내달라는 것이었는데 한도 없이 갈 수 없지 않느냐면서 "이제 더 이상 복당에 대한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당의 결정에 대한 평가에 대해선 "조금 더 의견을 나누고서 결정을 내리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심사위 결정 수용 여부와 관련해선 "당의 모든 결정이나 이런 것이 어찌 되느냐는 국민이 지켜보는 것이고, 우리도 지켜보고 의견을 나눠야 할 분이 있다. (결정은) 시간이 많이 걸릴 일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표가 복당과 관련해 일단 전권을 위임받고 당내 측근들과 상의를 통해 최종 입장을 결정키로 함에 따라, 복당 문제와 관련해 최종적으로 어떤 입장을 정리할 지 주목된다.
한 측근은 이와 관련 "박 전 대표가 큰 틀에서 당의 결정은 받아들인 것이고, 구체적인 결론만 내리지 않은 것"이라며 "다만 당내를 비롯해 측근들과 상의하는 모습을 보인 뒤 최종 입장을 결정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쇠고기 정국과 관련해선 "쇠고기 문제는 지난번에 대통령께도 직접 이야기를 드린 바 있다. 그런데 그 동안에 대책이라는 것이 조금씩 나와 국민들이 불안감을 해소못하고 있다"면서 "근본 대책이 나와야 하고, 정부도 이것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일 뿐 아니라 국민도 넘어가지 않는다. 정부가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결정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영상취재.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행동통일내부,논의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199
全体アクセス
15,947,828
チャンネル会員数
1,680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4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현장
8年前 · 38 視聴

02:31

공유하기
북한영상 쑥떡 경연대회
8年前 · 12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