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기상청 "올해 가장 뜨거운 해 될 것"]

2007-01-04 アップロード · 550 視聴

[
(런던=연합뉴스) 김진형 특파원 = 2007년 세계는 지구 온난화와 엘니뇨 현상이 겹쳐 기상관측 사상 가장 뜨거운 해를 겪을 것이라고 영국 기상청이 4일 전망했다.

기상청은 올해 전 세계 평균 기온이 1998년의 최고온 기록을 깨고 더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지난해 지구는 기상관측 사상 여섯 번째로 뜨거운 해를 겪었다.

올해 전 세계 평균 기온은 1961부터 1990년까지 과거 30년 간의 평균 기온인 섭씨 14.0도보다 0.54도 더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고 기상청은 예측했다.

올해가 가장 뜨거운 해였던 1998년만큼 뜨겁거나 그보다 더 뜨거울 가능성은 60%라고 기상청은 말했다.

기상청 과학자인 케이티 홉킨스는 "이것은 기후 변화가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또 다른 경고"라고 지적했다.

기상청은 태평양 해수면의 온도가 상승하면서 기상을 교란시키는 엘니뇨 현상이 올해 초반 몇 개월 동안 지속되고, 이로 인한 기온 상승 효과가 올해 내내 지표면 온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부분 과학자들은 발전소와 자동차 등에서 뿜어내는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 방출로 인해 금세기에 지구의 기온이 섭씨 2∼4도 오를 것이라는 데 공감한다.

유엔이 보유한 지난 150년 간 기온 관측 자료를 분석할 때 역사상 가장 뜨거운 해 상위 톱 10이 모두 1994년 이래 발생했다.

이로 인해 북극의 빙하가 녹고, 해수면이 상승하며, 홍수, 기근, 폭풍우 등 이상기후가 빈발해서 수백만명의 생명을 위협할 것이라고 과학자들은 경고하고 있다.

세계은행 수석 과학자인 니콜라스 스턴은 작년 10월 지구 온난화를 방지하기 위해 절박한 대책이 긴요하며, 대책이 늦어질 경우 그 비용이 최대 20배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기상청은 매년 1월 이스트앵글리아 대학과 함께 신년 세계 기후 전망을 내놓는다.
kjh@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영국,기상청,quot올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0
全体アクセス
15,955,137
チャンネル会員数
1,79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29

공유하기
[새해 들어 첫 軍 훈련]
10年前 · 6,27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