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국 진입하자" 경제계 신년인사회]

2007-01-04 アップロード · 326 視聴

[
(서울=연합뉴스) 현경숙 기자 = 대한상공회의소는 4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한명숙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관계, 경제계, 사회각계 대표, 주한 외교사절 및 외국기업인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인사회에는 정계인사로 김근태 열린우리당 당의장, 이상득 국회 부의장, 신국환 국민중심당 대표가, 정부각료는 전윤철 감사원장, 권오규 경제부총리, 김우식 과기부총리, 김종갑 산자부 차관이 참석했다.

경제계 대표로는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 등 경제5단체장 외에 박삼구 금호그룹 회장, 이구택 포스코 회장, 최태원 SK회장, 이윤우 삼성전자 부회장, 김동진 현대자동차 부회장, 구본준 LG상사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주한 외교사절 및 외국기업인으로는 주한외교단장인 알프레도 F. 운고 주한엘살바도르대사, 워윅 모리스 주한영국대사, 닝푸쿠이 주한중국대사 등이 참여했다.

한 총리는 신년사를 낭독했으며 강신호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과 김용구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대표로서 상생협력으로 사회 전반이 동반성장하는 한해를 기원하며 건배제의를 했다.

손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금년 우리나라가 1인당 국민소득 2만달러 수준에 이르러 선진국 문턱에 한 발 다가설 것으로 예상되지만 소득 3만달러를 넘어서서 명실상부한 선진국 대열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내고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성장잠재력을 확충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를 위해 "우리 기업들은 무에서 유를 창조해냈던 지난날의 왕성한 기업가정신을 되살려야 하며, 정부는 각종 규제를 좀 더 과감하게 철폐하고 보다 더 적극적으로 기업활동을 보호, 지원하고 격려하여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일반참석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면서 새해 정진을 함께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신년을 맞이하여 서로 덕담을 주고 받고 인사를 나눴으며 올해도 경제여건이 쉽진 않지만 한강의 기적을 만들었던 저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자신감과 각오로 새해 계획과 포부를 이루자고 다짐했다.

경제계 신년인사회는 경제 5단체 주최, 대한상의 주관으로 매년 초에 개최되며 주요 기업인은 물론, 정부각료, 국회의원, 자치단체장 그리고 사회단체, 학계, 언론계의 대표, 주한 외교사절 및 외국기업인 등이 참석해 경제계 최대 신년 행사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ksh@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선진국,진입하자quot,경제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6
全体アクセス
15,950,809
チャンネル会員数
1,689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