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헌금 첫 재판, 친박연대 "대여금이다"

2008-06-12 アップロード · 45 視聴

서청원ㆍ양정례ㆍ김노식 의원 모두 혐의 부인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이세원 기자 = 18대 총선 비례대표 후보 공천 과정에서 대가성 있는 금품을 주고 받았다는 혐의로 기소된 친박연대 서청원 공동대표와 양정례ㆍ김노식 의원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이광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친박연대 공천헌금 의혹 첫 공판에서 서 대표와 양 의원, 김 의원은 모두 일제히 "당 공식계좌로 건너간 특별당비나 대여금이었다"고 강조했다.
서 대표는 모두진술에서 "국민에게 한동안 누를 끼쳐 죄송하다"면서도 "당이 어려워 비례대표 일부 신청자들에게 돈을 차용한 것은 사실이고, 국민들이 잘못했다고 받아들일 수도 있지만 법에 조금도 위배되는 일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서 대표의 변호인도 "돈이 당의 공식계좌로 들어왔기 때문에 정당이 받은 돈"이라며 "당의 대표자가 특정인에 대한 공천대가로 돈을 받았다고 법을 적용하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양 의원과 모친 김순애씨는 변호인을 통해 "친박연대의 요청으로 특별당비 1억원을 냈지만 정몽준 의원이 한나라당에 10억원을 낸 것과 동일한 사안이어서 여기서만 위법하다고 할 수 없다. 대여금도 선관위에 문의한 뒤 차용증서를 작성하고 당 공식계좌로 입금했고 나중에 돈을 받아 대금 청산이 끝났다"며 역시 `대가성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 또한 "친박연대 창당 주역으로서 (당의 자금 사정이 어려워) 차용 밖에는 방법이 없었고 당의 살림을 하기 위해 차용하고 변제한 것인데 이런 것을 대가라고 한다면 흥분할 일"이라며 본인이 소유한 음료회사의 부동산을 매각하고 대금을 횡령한 혐의도 전면 부인했다.
피고인 측의 모두진술이 끝난 뒤 검찰이 일부 피고인들의 공소사실 인정 여부가 불분명하다고 지적하자 김순애씨는 "딸의 경력을 쌓자는 조그마한 욕심에, 모정으로 친박연대 비례대표에 딸을 추천했고 얼마 뒤 지지율이 올라 (딸이) 당선권에 들었는데 왜 (대가성 있는) 돈을 주겠느냐. 대가성 있는 돈이라면 현찰로, 뒤로 주지 않았겠느냐"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김씨는 "딸을 추천한 뒤 며칠이 지나, 느낌에 당에서 선거전략을 바꾼 것 같고 광고비를 빌리러 다니기에 빌려준 것"이라며 "사람과 사람이 만나서 정(情)에 의한 것이지 나쁜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 제 딸도 (비례대표 당선 안정권에) 들어가 있는데 돈을 빌려준 것이 잘못한 것이냐"고 울먹였다.
김씨를 서 대표에게 소개해주고 각각 1천500만원의 후원금과 현금 5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손모씨와 이모씨도 돈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비례대표 공천과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이날 공판에는 친박연대 함승희ㆍ엄호성 의원이 변호인으로 참여해 "모 인사가 검찰에 녹취록을 제공해 수사가 진행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데 나중에 응분의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수사의 단서를 밝혀달라"고 검찰에 촉구하기도 했다.
이규택 친박연대 공동대표도 재판을 방청했다. 다음 재판은 19일 오전 열린다.
(영상취재=이규엽 기자, 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여금이다,재판,`공천헌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45
全体アクセス
15,939,183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