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연평해전 전사자 흉상으로 영원히 남아

2008-06-15 アップロード · 351 視聴

(진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사랑하는 아들아 자랑스러운 대한의 아들아 이제 편히 가거라"

제2연평해전 전사자 6인의 숭고한 희생정신이 영원히 흉상으로 남았다.

해군은 13일 해군사관학교와 해군교육사령부 각 학교에서 제2연평해전 전사자 故 윤영하 소령과 조천형, 황도현, 서후원, 한상국 중사, 박동혁 병장의 흉상 제막식을 거행했다.

이날 흉상 제막식에는 유가족들과 윤공용 해군사관학교장, 김정두 해군교육사령관, 장병 등 500여명이 참석해 전사자들의 숭고한 넋을 기렸다.

흉상은 전사자들이 처음 군복을 입고 첫발을 들였던 해군 사관학교와 기술병과학교, 전투병과학교, 기초군사학교 4곳에서 잇따라 열렸다.

이날 제막식은 고인에 대한 경과보고와 공적소개, 추모사, 제막, 헌화와 분향, 묵념, 흉상 만남 순으로 진행됐는데 6주기를 맞는 이날도 유가족들의 눈물은 여전히 그치지 않았다.

전사자 중 유일한 사병이자 의무병이었던 고 박동혁 병장의 어머니 이경진(52)씨는 "사랑하는 동혁아 그렇게 힘들고 아프게 가더니 이렇게 오늘 또 엄마의 가슴을 아프게 하는 구나"라며 오열해 제막식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유가족들은 이날 마치 교전 당시 한배를 탔던 전우들과 같이 첫 제막식이 열린 해군사관학교부터 기초군사학교까지 4곳을 함께 한가족처럼 움직이며 동병상련의 아픔을 나눴다.

김정두 해군교육사령관은 "영령들이시여 이제 장병들의 가슴속에 영원히 남아 어떠한 시련과 역경의 파도 앞에서도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필승해군의 전통을 이어가게 해 주십시요"라며 추모사를 올렸다.

이날 제막식에는 당시 참수리 357호 부정장으로 북한군 경비정의 포격으로 다리에 큰 부상을 입고도 끝까지 전투를 지휘한 이희완 대위(32.해사 근무) 등 전우 4명이 함께 참가했다.

전사자 등에 대한 정부의 무관심에 실망해 2005년 4월 조국을 등지고 미국을 떠났다가 3년만에 귀국한 전사자 한상국 중사의 미망인 김종선(34)씨는 "전사자들의 명예가 늦게 나마 회복된 것이 너무 다행스럽지만 이 같은 행사가 여전히 군대내에서만 이뤄지는 것이 아쉽다"며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전사자들에게 대한 재평가와 군에 대한 인식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올해부터 국가 차원에서 제2연평해전 전사자들에 대한 추모식과 행사를 갖는다.
제2연평해전은 2002년 6월29일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NLL)에서 우리 해군과 북측 해군간에 일어난 교전으로 6명이 전사하고 18명이 부상했으며 참수리급 고속정 357호가 침몰했다.

choi21@yna.co.kr

촬영:이정현 VJ(경남취재본부),편집: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제2연평해전,남아,영원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19
全体アクセス
15,972,881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1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9年前 · 31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