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유성 산업은행장 "부족한 부분 M&A로 확충"

2008-06-15 アップロード · 205 視聴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산업은행 민유성 행장은 13일 투자은행(IB) 영업과 수신, 소비자금융 등 부족한 부분은 인수합병(M&A)과 글로벌 네트워크 확충을 통해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민유성 행장은 이날 오전 서울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새로운 목표인 민영화 전환과 글로벌 플레이어로서 도약하기 위해 조직 역량 집중, 은행과 계열사 경쟁력 강화, 노사간 신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 행장은 우선 성공적인 민영화를 위해 조직과 인력, 제도와 의사결정 시스템을 시장 중심으로 바꾸는 한편, 금융지주회사로 전환에 대비해 계열사간 시너지가 활성화되도록 조직과 인력을 재구축해야한다고 말했다.
또 은행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영업과 수익성, 인재에 중심을 두고 프로젝트 파이낸스, 파생, 구조조정 등 강점은 해외로 확대시키며 IB영업과 수신, 소비자금융 등의 분야는 M&A와 글로벌 네트워크 확충을 병행해 단기간에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동안의 공급목표 위주 가치에서 벗어나 리스크를 감안한 수익성을 의사결정의 척도로 두고 성장 위주 영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최고의 금융전문가 집단으로 거듭나기 위해 언제든 최고의 인재를 흡수하는 열린채용 시스템을 상시 가동하고 내부 인력을 글로벌 핵심인재로 키우는 직무중심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뿌리내려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영화라는 큰 파랑이 밀려오는 가운데 노사는 같은 배를 탄 공동운명체로서 신뢰와 동반자적 이해를 갖추고 한마음으로 보조를 맞춰야한다"면서 "노조에 진정한 파트너의 관계를 갖자"고 제안했다.
지난 11일 금융위원회에서 임명장을 받은 민 행장은 노조의 반발에 부딪혀 그동안 공식 취임식을 갖지 못했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산업은행장,확충,민유성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3
全体アクセス
15,948,429
チャンネル会員数
1,685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