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영화 고사 부산 촬영현장서 기자 간담회

2008-06-15 アップロード · 615 視聴

이범수 "귀신 뵙고 싶지는 않은데.."

공포영화 고사 부산 촬영현장서 기자 간담회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공포영화 고사(감독 창)에 출연, 스릴러에 처음으로 도전하는 배우 이범수는 13일 "귀신을 뵙고 싶지는 않은데 화장실에 가면서 귀신을 봐야 (영화가) 대박이 날까 그런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범수는 이날 오전 부산 영도구 옛 해사고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아직 배우 중에서 귀신을 본 사람은 없고, 스태프 중에서 미술팀이 비가 한참 오는 날 귀신 비슷한 형체를 많이 봤다고 하더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범수는 또 "영화의 가장 큰 매력 중 하나가 흥미와 오락성이라고 생각했고, 이번 공포영화의 시나리오가 읽는 데 시간이 가는 줄 모를 정도로 너무 재미있는데다가 제가 한번 선보이고 싶었던 장르였다"고 출연동기를 설명했다.

그는 "다음달 말이 개봉인데 촬영일정이 너무 빠듯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한국 특유의 정신력이라는 게 있지 않느냐"면서 "어제 잠을 잤으니까 오늘은 못 자겠거니 하면서 촬영에 임하고 있지만 작품에 신이 나니까 엔돌핀이 돌아 아침에 피곤한 줄 모르고 일어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범수는 "영화 고사는 제 인생의 한 페이지를 기록하게 될 소중한 작품"이라며 "기대를 많이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영화가 데뷔작인 가수 남규리는 "방송에서 보지 못한 저의 모습이 이번 영화에 많이 묻어날 것"이라며 "오랜 기간 연기를 배우지는 못했지만 제 인생에서 다시 오지 않을 것 같은 행복을 느끼며 촬영하고 있다"고 당찬 표정을 지었다.

배우 윤정희는 "새벽에 숙소에서 소리를 지르며 대본연습을 하다가 옆방에 투숙한 사람으로부터 항의를 받았었다"는 에피소드를 소개했고, 김 범은 "영화 고사가 한국영화의 흥행에 기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뮤직비디오 감독 출신으로 영화가 처음인 창 감독은 "공포영화의 특성 가운데 하나인 표현주의적 시각에서 벗어나 리얼리티에 입각한 공포영화를 만들어 볼 것"이라며 "이질적인 영화로만 보지 말고 새로운 공포영화가 나왔구나 하는 관점에서 영화를 봐달라"고 당부했다.

영화 고사팀은 간담회에 이어 촬영현장을 언론에 살짝 공개했다.

영화 고사는 수능시험을 200여일 앞두고 한 고등학교 교실에서 전교 1~20등인 학생만 참여하는 특별 엘리트반 수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학생들이 1명씩 사라지고, 남은 학생들이 주어진 시간 안에 난해한 문제를 풀지 못하면 실종된 친구들이 모두 죽게 된다는 내용의 영화로 부제가 피의 중간고사다.
youngkyu@yna.co.kr

촬영:노경민VJ(부산취재본부),편집:심지미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기자,간담회,공포영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ㄴ아ㅏㅁㄹ
2009.12.11 17:29共感(0)  |  お届け
난싫음니다.
삭제
dlrpanjs
2009.12.11 17:29共感(0)  |  お届け
이게먼케릭이야
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9
全体アクセス
15,961,747
チャンネル会員数
1,68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0

공유하기
한눈에 만나는 문화소식
8年前 · 23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