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차손에 수출업체 수익성 제자리걸음

2008-06-17 アップロード · 26 視聴

기업 3개중 1개 적자상태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수출 호조에 환율까지 오르면서 1.4분기 수출기업의 영업 이익이 크게 늘었지만 실제 순익은 그다지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환율이 수출기업의 매출 증가에 도움을 줬지만 원자재 수입비용과 외화차입금의 상환부담이 커지면서 외환 손실도 함께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기업 전체적으로는 수익성이 개선됐지만 기업체 3곳 가운데 1곳은 여전히 적자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은행이 1천567개 상장.등록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1.4분기 기업경영분석 결과에 따르면 1분기 제조업 수출기업의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8.2%로 전분기에 비해 1.7%포인트 상승했지만 영업외 순익을 감안한 세전순이익률은 7.2%로 0.1%포인트 늘어나는데 그쳤다.
이는 수출기업의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20.7% 급증하는 등 수출이 호조를 보였고 생산자물가의 상승으로 판매가격이 오르면서 매출 이익이 늘었지만 환율 상승에 따른 외환손실이 이익 증가분의 대부분을 상쇄했기 때문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조사 대상 업체의 외환손실은 매출액 대비 1.4%인 3조4천억원인 것으로 한은은 분석했다. 이들 업체의 총자산이 우리나라 전체 기업체 자산의 56%인 것을 감안할 때 우리나라 전체적으로는 약 6조원의 환차손이 발생했다는 얘기다.
여기에는 최근 논란이 된 키코(KIKO) 등 환헤지용 통화옵션상품의 손실이 제외된 것으로 실제 환차손은 더 클 것으로 추정된다.
김지영 한국은행 기업통계팀장은 "우리나라 기업들은 외화자산보다 외화부채가 많아 환율이 오르면 외채 상환 부담이 커지고 당장 원자재 수입 비용도 증가하면서 환손실이 발생하게 된다"며 "통화옵션 상품의 손실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내수기업과 비제조업 부문을 모두 포함한 전체 기업의 수익성은 비교적 큰 폭으로 개선됐다.
전체 영업이익률은 7.4%, 세전순이익률은 6.9%로 전분기에 비해 각각 2.2%포인트, 2.1%포인트 늘었고 특히 내수기업은 상대적으로 외환손실이 적었던 덕분에 세전순이익률이 7.5%로 전분기의 3.6%에 비해 2배 이상 높아졌다.
김지영 팀장은 "수출기업에 비해 내수기업은 상대적으로 환손실이 적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전체적으로 보면 환율 상승으로 환손실이 발생한 것보다 영업 이익이 늘어난 효과가 더 크다"고 설명했다.
한편 제조업체 가운데 세전순이익률이 0% 미만인 기업, 즉 적자업체의 비중은 33.6%로 전분기 41.3%보다 7.7%포인트 감소했고 세전순이익률이 20% 이상인 고수익 업체의 비중은 8.2%에서 9.4%로 증가했다.
이처럼 기업의 수익성이 개선됨에 따라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수치인 이자보상비율도 전분기 586.9%에서 1분기 794.6%로 증가했다.
3월 말 현재 기업들의 부채비율은 92.5%로 작년 말보다 6.8%포인트 상승했다.
jun@yna.co.kr
영상취재.편집 : 권동욱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환차손에,수익성,수출업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16
全体アクセス
15,945,100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