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교신도시에 세계적 호수공원 건설"

2008-06-17 アップロード · 181 視聴

(수원=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경기도 수원 광교신도시에 미국 뉴욕의 센트럴 파크를 능가하는 도시공원이 건설된다.
광교신도시의 공동 시행사인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는 16일 오후 1시20분께 서울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교신도시 안에 178만5천132㎡(54만평) 규모의 수변형 호수공원을 조성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회견에 참석한 김문수 지사는 "세계적으로 수변형 도시가 인기를 끌고 있다"며 "광교 안에 있는 원천ㆍ신대저수지를 이용해 예술(Art)과 생태(Ecology), 물(Aqua)을 주제로 한 호수공원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호수공원 안에는 수상스키와 뱃놀이가 가능한 호수와 가족들이 소풍을 즐길 수 있는 잔디공원, 숲속 예술관, 예술작품이 어우러진 산책로가 조성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각각 10만평 규모인 원천저수지와 신대저수지를 연결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또 "현재 등급 외 판정을 받을 만큼 수질이 열악한 원천저수지의 수질을 개선해 아이들이 물놀이를 해도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광교산에서 내려오는 골짜기 물을 이용해 원천저수지의 자정 능력을 복원할 계획"이라며 "검토 결과 큰 비용 투입 없이도 수질개선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도시 디자인이 세계기준에 한참 뒤쳐진다"며 "더 이상 개성없는 시멘트 덩어리만 계속 만들어 낼 것이 아니라 우리의 자연환경에 어우러지는 독특하고 아름다운 도시를 건설해야 한다"며 이같은 계획안을 발표했다.
그는 도 교육청 및 수원지방 법원 등이 최근 잇따라 행정타운 입주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는데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오늘날의 도시는 행정기관의 입주 여부에 영향을 받는 수준은 넘어섰다고 본다"며 "아직 협의 중이지만 이들 기관이 오지 않는다고 해도 도시의 가치나 품격이 떨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현 정부가 추진 중인 분양가 상한제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도 표명했다.
그는 "분양가 상한제로 저질 아파트가 양산된다"며 "서민을 위해서는 상한제가 필요하지만 돈 있는 사람들이 더 이상 외국에 나가 집을 구매하지 않도록 이들을 위한 고급주택도 건설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부가 주택ㆍ토지공사를 이용해 경기도에서 집장사, 땅장사를 하면서 도로나 철도망은 건설하지 않아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특성에 맞게 아름다운 집을 지을 수 있도록 도시개발권을 이양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회견에 참석한 권재욱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광교신도시 내 아파트 분양가에 대해 "소형주택은 900만원 후반대, 중형 이상은 1천200만원 후반대를 예상하지만 건축자재 가격 상승시 최소한도의 조정은 불가피하다"고 답했다.
그는 그러나 "여전히 인근 아파트 가격의 80% 전후의 실리적인 가격으로 공급 가능하다"며 "개발 이익을 크게 남기지 않는다는 원칙을 갖고 있기 때문에 견고하고 품질 좋은 주택 공급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광교신도시 내 호수공원을 뉴욕 센트럴 파크를 능가하는 수변형 도시공원으로 개발하기 위해 전 세계 건축가들을 상대로 공원 설계를 국제 현상 공모할 계획이다.
lucid@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세계적,호수공원,건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14
全体アクセス
15,960,044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5

공유하기
인사가 만사
9年前 · 3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