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장애인-비장애인 대표, 우정의 합동훈련

2008-06-17 アップロード · 443 視聴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베이징에서 사이좋게 탁구 금메달을 땄으면 좋겠어요"

2008 베이징 패럴림픽에 출전하는 장애인 탁구 대표팀 선수들이 17일 올림픽 메달 획득을 목표로 구슬땀을 쏟고 있는 비장애인 대표들과 합동훈련을 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날 오후 노원구 공릉동 태릉선수촌 내 개선관 지하 1층 탁구 전용훈련장.

2004 아테네 패럴림픽 2관왕인 김영건(24)을 비롯한 남녀 장애인 대표 14명은 아테네 대회 때 중국을 허물고 금메달을 땄던 남자 간판 유승민(26.삼성생명) 등으로부터 메달 사냥을 위한 비법을 전수받았다.

장애인 탁구 대표들이 태릉선수촌을 찾아 합동훈련을 하기는 이번이 처음.

합동훈련은 장애인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양현철 감독의 적극적인 주선으로 이뤄졌다.

양현철 감독은 유승민이 4년 전 아테네올림픽 남자단식 결승에서 왕하오(중국)를 4-2로 꺾고 세계를 제패했을 당시 대표팀 사령탑이었다.

양 감독은 그러나 자신이 맡고 있던 실업팀 포스데이타가 이듬해인 2005년 6월 해체되는 바람에 직장을 잃었고 곧바로 장애인 대표팀 전임 지도자를 맡으면서 탁구와 인연을 이어왔다.

이번 합동훈련은 그동안 묵묵하게 훈련해왔던 장애인 선수들이 세계 정상급 실력을 보유한 유승민과 여자 에이스 김경아(대한항공) 등과 직접 경기를 해봄으로써 메달 획득 의지를 다지는 한편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자는 차원에서 마련했다.

패럴림픽 2연패를 노리는 김영건은 역시 베이징에서 2회 연속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하는 유승민과 미니게임을 하며 자신의 문제점을 찾고 마음가짐도 새롭게 했다.

불굴의 의지로 척수장애를 극복한 김영건은 휠체어에 의지해 경기를 하는 게 조금 불편했지만 랠리를 이어가는 진지함은 유승민 못지 않았다.

아테네올림픽 직후인 2004년 11월 SBS챔피언 개막식에 초청돼 유승민과 우정의 핑퐁 대결을 펼쳤던 김영건은 "역시 유승민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패기와 볼에 대한 집중력, 드라이브 기술이 뛰어났다. 중국 선수들이 좋아져 장담할 수는 없어도 2관왕 2연패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 1988년 서울 대회 이후 패럴림픽 6연패에 도전하는 해병대 상이용사 이해곤(55)과 여자 출전 사상 첫 메달을 타진하는 뺑소니 교통사고 중도 장애인 문성혜(30)도 오상은(KT&G), 윤재영(상무.이상 남자)과 김경아, 당예서(이상 대한항공) 등 비장애인 대표 후배들로부터 깜짝 지도를 받았다.

양현철 장애인대표팀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태릉선수촌의 뜨거운 훈련 열기를 느끼면서 자극을 받고 자신감을 얻은 건 큰 수확이다. 유승민 등 대표 선수들이 바쁜 시간을 쪼개 기술적인 부분까지 자상하게 원포인트 레슨을 해줘 고맙다. 패럴림픽 메달 사냥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촬영, 편집: 신상균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표,합동훈련,우정의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726
全体アクセス
15,958,944
チャンネル会員数
1,773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