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올라 거장 유리 바시메트, 서울시향 협연

2008-06-23 アップロード · 64 視聴

"비올라 음색은 사람 목소리에 가장 가까워"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저는 비올라도 연주하고 지휘봉도 잡습니다. 비올라를 연주할 때면 지휘가 더 재미있는 것 같고 지휘를 할 때면 비올라에 눈길이 가지요. 하지만 양쪽 활동에 대한 제 마음은 50 대 50으로 똑같습니다."
러시아 출신인 유리 바시메트(55)가 25일 예술의전당 공연을 앞두고 23일 낮 서울시립교향악단 연습실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공연에서 서울시립교향악단을 지휘하고 비올라 협연도 할 예정인 바시메트는 "지휘자로서 한국 오케스트라와 함께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어린 시절 비틀스 팬이었던 바시메트가 처음 만졌던 악기는 비올라가 아니라 기타였다. 그는 기타로 밴드활동도 했다.
"기타를 더 만지고 싶었는데 어머니가 바이올린 연주를 시켰어요. 그러다 14세 때 비올라로 악기를 바꿨지요. 그러면 기타 연습할 시간이 더 늘어날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이렇게 시작된 비올라와의 인연은 지금까지 이어져 작곡가들이 바시메트를 위해 만든 작품만 50곡이 넘을 정도로 비올라의 거장이 됐다.
바시메트는 비올라에 대해 "악기의 어원을 보면 비올라가 먼저고 다음이 바이올린, 첼로 등으로 이어진다"며 "현악기 중 가장 뿌리가 깊은 악기"라고 설명했다.
"과거 살롱음악이 왕족과 귀족 사이에 활발히 연주됐을 때는 비올라가 더 많이 사용됐죠. 바이올린 소리는 시끄러우니까 거리음악에 많이 쓰였답니다."
이 설명에 기자들의 웃음소리가 이어지자 바시메트는 "이탈리아에 이런 내용을 담은 관련 문서가 존재한다"며 진지한 표정으로 말했다.
사실 오케스트라 안에서는 비올라를 두고 여러 농담이 오간다. 바이올린을 비롯 다른 현악기를 지원하는 악기 특성 때문에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기도 한다는 것이다.
바시메트는 "비올라는 바이올린과 첼로 사이에 끼인 악기가 아니라 독특한 색깔을 가진 악기"라며 "사람의 목소리와 가장 가까운 음색을 가졌고 고음을 연주할 때는 긴장되면서도 극적인 소리도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바시메트는 또 바르토크, 타케미츠 등 몇몇 작곡가들이 비올라 협주곡을 마지막 작품으로 남겼다며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지만 이처럼 죽음과 연결되기도 하니 비올라는 현대음악에서 가장 철학적 악기일 것"이라고 바라봤다.
비올라 레퍼토리가 한정돼 있어 활동영역을 넓히기 위해 지휘봉을 잡았다는 바시메트는 "다니엘 바렌보임, 블라디미르 아쉬케나지, 정명훈 등 악기를 다루면서 지휘도 하는 음악인들이 많다"면서 "솔리스트나 지휘자나 음악을 만든다는 점에서는 똑같다"고 덧붙였다.
jsk@yna.co.kr

영상취재.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협연,서울시향,유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32
全体アクセス
15,953,63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41:3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1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