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 "엄마여서 연기하기 힘들었죠"]

2007-01-05 アップロード · 4,849 視聴

[이형호 유괴사건 다룬 그놈 목소리 제작보고

(서울=연합뉴스) 김가희 기자 = 1991년 1월29일 유괴돼 온 국민의 가슴을 졸이게 했던 이형호 군. 결국 44일 만에 한강 둔치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돼 안타까움을 샀다. 그후 사건 발생 15년 동안 범인을 잡지 못해 지난해 1월29일 공소시효가 만료되고 말았다.

이형호 군 유괴사건을 다룬 영화 그놈 목소리(감독 박진표, 제작 영화사 집)가 2월1일 개봉을 앞두고 4일 서울 CGV압구정에서 제작보고회를 마련했다. 이 영화는 죽어도 좋아 너는 내 운명 등 실제 사건을 소재로 한 팩션 영화를 꾸준히 내놓고, 사회적 반향을 불러일으킨 박진표 감독의 신작.

박 감독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6년여 만에 연기자로 복귀한 김남주와 연기파 배우 설경구, 그리고 그놈의 목소리로만 주로 출연하는 강동원이 함께 하며 영화의 완성도를 높이는 연기를 펼쳐 보인다.

"1991년 이형호 군 유괴사건을 뉴스데스크 시간에 보도했던 기억이 떠오른다"는 방송인 백지연 씨의 사회로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메이킹 필름에서는 김남주의 열연이 돋보였고, 이날 처음 공개된 예고편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담겨 있었다.

김남주는 "처음에는 한 아이의 엄마이기 때문에 촬영이 쉬울 줄 알았는데 오히려 연기하기 힘들었다. 감정을 자제해야 하는 게 가장 힘들었다"고 말하며 울먹이는 등 아이를 둔 배우로서 특별한 감정을 쏟아부었다는 걸 느끼게 했다.

또한 설경구는 "몸무게를 빼야 하기도 했지만 밥을 먹으면 체할 것 같아 못 먹었다"는 말로 긴장감이 가득했던 촬영장 분위기를 에둘러 표현했다.

다음은 박진표 감독, 배우 설경구ㆍ김남주와의 일문일답.

--이형호 군 유괴사건을 다룬 이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는.
▲1991년 사건이 벌어졌을 당시 한 방송국에서 조연출로 일했다. 그때 취재차 형호 군 아버지를 만났는데 참으로 참혹하고 가슴 아픈 사건이라는 걸 느꼈다. 영화 일을 하게 되면서 꼭 그 사건을 담고 싶어 형호 군 아버지를 만나 영화로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보였더니 정말 흔쾌히 허락해주셨고, 동참해주셨다. 이 영화가 진짜 완성되려면 범인이 잡혀야 한다. 많은 분들이 같이 보고 같이 완성할 수 있었으면 한다.(박진표 감독, 이하 박)

--맡은 역할을 소개해달라.
▲대통령에게도 날카로운 비판을 하는 냉철한 이성을 가진 앵커 한경배 역이다. 아이가 유괴당한 이후에는 이성이 무너진 채 아이를 구하겠다고 범인에게 끌려다니는 아버지다. 첫 촬영이 뉴스데스크 진행 장면이었는데 저도 그렇고, 많은 분들이 앵커로 분한 모습을 보고 웃으셨다.(설경구, 이하 설)

▲유명 앵커의 아내이자 뚱뚱한 아들의 체중도 조절하는 모습을 보이는, 완벽한 가정을 추구하는 오지선 역을 맡았다. 처음에는 한 아이의 엄마이기 때문에 이 역할을 연기하기가 쉬울 줄 알았는데 오히려 한 아이의 엄마여서 연기하기가 힘들었다. 형호 군 부모님 생각이 너무 많이 났다. 감정을 자제해야 했던 게 가장 힘들었다.(김남주, 이하 김)

--아이를 유괴당한 부모이기 때문에 촬영 내내 긴장감을 유지해야 했을 텐데.
▲배우로서 아이를 유괴당한 부모의 심정을 정확히 전달해야 한다. 나와 남주씨, 다른 이들의 연기에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밥을 먹으면 체할 것 같아 못 먹었다. 실제 부모의 마음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작업이었다. 감독님이 연기할 때 나나 남주씨에게 맡겨두시고 카메라나 조명 등을 생각하지 말고 알아서 하라고 했는데, 그게 풀어놓은 게 아니라 사실은 끝날 때까지 긴장을 놓지 않게 한 것 같다.(설)

--이 영화를 통해 사회에 던지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면.
▲저를 비롯해 설경구 씨나 김남주 씨를 비롯한 모든 제작진이 그놈을 꼭 잡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참으로 절박하게 찍은 영화인데, 그 심정이 제대로 전달됐으면 한다. 아직 잡히지 않은 까닭에 우리 옆에 사는 그놈에게 우리가 당신 목소리를, 그 사건을 여전히 기억하고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다. 절망적으로 끝난 사건이지만, (범인을 잡는데) 희망적인 영화가 됐으면 한다.(박)

--오랜만에 배우로 복귀했는데 소감은.
▲개인적으로는 CF도 작품이라고 생각하며 연기한다. 그래서 여러분들이 생각하시는 것만큼 연기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 두 번째 영화인데 연기하는 방식은 별로 다르지 않다고 느꼈다.(김)

--지금껏 실화를 소재로 한 영화를 내놓았는데 부담스럽지는 않나
▲일단 내 상상력이 부족해서인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를 찍는 것 같다(웃음). 허구의 이야기를 만들어내기 전에 현실 속에 너무 영화 같은 일이 많이 벌어진다. 이런 사건들을 아직 외면하고 싶지 않다.(박)

--아이가 있어 오히려 힘들었다고 했는데 어떤 의미인가, 하필 유괴사건을 다룬 작품을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는.
▲감독님에 대한 믿음과 시나리오에 대한 공감이 컸기 때문이다. 처음 시나리오를 받고 밤새 울었다. 머리가 쭈뼛 서며 남의 일 같지 않았다. 처음에는 할 수 있을까 의구심이 들기도 했지만 공감의 폭이 컸다.

촬영장에서 4개월여 동안 오지선이 돼있으니 집에 와서도 한 아이의 엄마로 돌아오기가 쉽지 않았다. 어느 날은 아이를 업고 울기도 했다. 이렇게 잠깐 같이 있어 주지 못해도 미안한 마음인데 아이를 잃은 그 엄마 마음이 어떨까 생각하니….
kahee@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kunnom/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남주,quot엄마여서,연기하기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990
全体アクセス
15,954,622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7:26

공유하기
[이번 주말 어떤 영화 볼까]
10年前 · 1,62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