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섭ㆍ박수근 그림 2천600여점 전면 재감정]

2007-01-05 アップロード · 1,003 視聴

[
검찰, 새기법 동원 진위판별후 위작주체 수사
2개월 소요..위작 판명땐 모두 폐기 처분

(서울=연합뉴스) 조성현 기자 = 검찰이 이중섭ㆍ박수근 화백의 위작(僞作)으로 의심되는 그림 2천600여점의 진위를 파악하기 위해 전문기관에 전면 재감정을 의뢰키로했다.

검찰은 2005년 10월 이중섭ㆍ박수근 화백 그림과 관련된 명예훼손 고소 사건을 처리하면서 두 화백 그림 58점에 대해 "위작이 확실시된다"고 평가한 바 있다.

이번엔 당시 감정을 마친 58점 외에 압수된 2천600여점 전체 그림의 진위를 판별하겠다는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는 5일 "검찰이 압수한 이중섭ㆍ박수근 화백의 그림 가운데 혹시 진본이 섞여 있을지 몰라 전체 그림을 외부 기관에 의뢰해 진위를 판단한 뒤 위작 주체를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재작년 수사에서 김용수 한국고서연구회 명예회장측이 보유한 두 화백의 그림 2천740점 가운데 58점을 골라 서울대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감정을 맡겼었다.

두 기관은 종이 탄소연대 측정과 안목ㆍ필적 감정을 거쳐 58점 모두를 위작으로 판단했고 검찰도 이 감정 결과를 토대로 위작 판단 부분 수사를 일단락짓고 누가 위작을 유통시켰는지에 수사력을 모아왔다.

재감정에는 ▲그림에 쓰인 안료의 미세량을 채취해 채색 연대를 밝히는 방법 ▲화지 절단면의 산화 정도를 측정해 종이 제작 연대를 측정하는 방법 등 재작년 수사 때 사용되지 않았던 새 방법이 사용될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약 2개월에 걸친 재감정 작업이 마무리되고 감정 결과 위작으로 판명되는 그림은 모두 폐기처분할 방침이다.

지금까지 검찰은 이들 압수 그림들을 검찰청이 아닌 국립현대미술관에 위탁 보관해왔다.

검찰은 재감정 작업이 끝난 뒤 위작 주체와 위작 유통 경로 등을 수사할 예정이나 그림 확보 경로를 상세히 파악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이중섭 화백의 아들 태성씨가 일본에서 귀국하지 않고 있는 점이 수사에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 `이중섭 그림 위작 사건 = 2005년 3월 이중섭 화백의 아들 태성씨가 부친의 50주기 기념 사업을 맞아 서울옥션에 부친의 작품 8점의 판매를 의뢰해 4점을 낙찰받았으나 한국미술품감정협회가 이 작품을 모두 위작이라고 주장하면서 불거졌다. 때마침 김용수 한국고서연구회 명예회장이 소장한 이중섭ㆍ박수근 화백 그림 수백점이 공개돼 논란이 확산됐다.

감정협회와 이태성ㆍ김용수씨측이 대립하며 맞고소했고 검찰은 두 사람이 제출한 그림 58점을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서울대 기초과학교육연구공동기기원, 국립현대미술관에 감정을 의뢰해 모두 가짜라는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검찰은 나머지 작품들이 유통되지 못하게 김씨가 소유한 두 화백 그림 2천740점을 압수했다. 이ㆍ김씨측은 이에 불복해 항고했지만 기각됐다.
eyebrow76@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중섭ㆍ박수근,그림,2천600여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65
全体アクセス
15,972,798
チャンネル会員数
1,85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3

공유하기
[부산항 홍보관 개관]
10年前 · 423 視聴

02:29

공유하기
[새해 들어 첫 軍 훈련]
10年前 · 6,27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