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고시 방침에 강력 반발

2008-06-25 アップロード · 56 視聴

의총서 등원여부 놓고 격론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 통합민주당은 25일 정부의 쇠고기 수입위생조건 고시 관보 게재 결정에 강력히 반발하면서 투쟁의 고삐를 다잡았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소속 의원의 절반인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 고시 강행과 공안정국 조성을 규탄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채택했다.

의원들은 "정부는 장관 고시를 즉각 연기하고 행정 절차법에 따라 예고 절차를 처음부터 다시 밟고 한나라당은 가축전염병예방법 개정을 수용하라"면서 "이명박 대통령은 선량한 시민과 네티즌들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의원들은 의총후 오후 4시30분께 청와대 앞으로 몰려가 고시 연기를 촉구하는 집단 시위를 벌인 데 이어 국회에서 24시간 농성에 돌입했다.

이 같은 강공은 여권이 야권의 재협상 요구를 외면하고 현 국면을 정면 돌파하려는 데 대한 `맞불의 성격이 강한 것으로 보인다. 여권이 고시 강행과 공안 정국 조성을 통해 현재의 위기를 타개하는 것을 허용했다가는 야당의 입지가 약화되는 것은 물론 향후 정국의 주도권도 놓칠 수 있다는 판단이 깔려있다는 것.

그러나 민주당 내에서는 `고시 이후의 대응 기조를 놓고 논란이 가열되는 분위기다. 일단 등원해 제1야당으로서 적극적인 원내 투쟁에 들어가야 한다는 의견과 당장 등원했다가는 아무런 명분과 실리를 거둘 수 없을 것이라는 반론이 맞서고 있는 양상이다. 이날 의총에서도 양측이 팽팽한 설전을 벌였다.

정장선 의원은 "무조건 들어가자.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다해서 알릴 수 있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유효 수단을 저버린 채 무엇을 할 수 있느냐. 멀리 돌아가지 말고 국회로 들어가자"고 호소했다.

김성순 의원도 "등원해서 개원해야 한다. 국회의장과 부의장을 뽑아주고 강력하게 투쟁하자"고 가세했다. 이낙연 의원은 "이런 때일수록 진솔하고 꾸밈없는 선택을 하는 길 밖에 없다"며 등원을 주장했다.

하지만 이미경 의원은 "등원은 수단이지 핵심이 아니다"면서 "국민을 기만하고 그동안 요구했던 것을 하나도 받지 않은 상태에서 `그래 가자는 이 순간의 타이밍이 아니다"라고 반대했다.

주승용 의원도 "칼을 뺐으면 뭐라도 찔러야지 슬그머니 들어가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원내.외 병행투쟁론을 펴온 김부겸 의원도 "한나라당과 정부가 민심을 짓밟고 공안 통치로 돌파하려고 하는 데 그대들의 큰 착각"이라고 강경 기조를 보였다.

유선호 의원은 등원론을 펴온 손학규 대표를 겨냥, "대표는 타이밍과 등원조건에 대해 협상력을 최고로 가져야 할 위치"라며 "개별적으로 등원을 말하면 협상력이 저하되니 신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런 가운데 등원은 아니지만 국회에서 농성을 벌이자는 주장들도 제기됐다. 김우남 의원은 "회의 후 본회의장에서 고시 연기를 촉구해야 한다"며 "안되면 목숨을 건 투쟁을 해야 한다. 단식이든 뭐든 국민이 감동할 수 있는 진정한 야당의원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균 의원도 "국회에서 농성을 시작해야 한다"며 "단식 등 결연히 의사를 표현하는 농성이 되도록 지혜를 모아 달라"고 했다.

당 지도부는 등원 여부에 대한 결론을 유보한 채 정부의 고시 강행에 맞서 부분적인 국회 농성을 수용하는 선에서 논란을 일단락지었다.
rhd@yna.co.kr
(촬영.편집=이상정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강력,고시,민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46
全体アクセス
15,954,890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