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협회장 탄핵 총회장서 회장-반대파 충돌

2008-06-26 アップロード · 230 視聴

(서울=연합뉴스) 이충원 기자 = 천영석 대한탁구협회장 탄핵을 결의하기 위해 소집된 임시 총회장에서 회장 반대파와 협회 집행부를 장악한 친(親)회장파가 물리적 충돌을 빚었다.

천 회장 반대파 대의원들은 26일 오후 2시부터 서초구 반포동 팔레스호텔 12층 회의실에서 임시 대의원총회를 열려고 했지만 회의 개시 전부터 천 회장 측 인사들과 몸싸움이 벌어지면서 회의를 열지 못했다.

반대파 대의원들은 이날 총회에서 탁구협회 사고단체 지정과 천 회장 탄핵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천 회장 측 집행부 임원들은 경호원 20여 명 등 50여명을 동원해 미리 회의장을 점거한 뒤 오후 2시 회장 반대파 대의원들이 회의장에 입장하자마자 "죽여버려라"는 등 막말과 욕설을 퍼부으며 몸싸움을 벌이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양측 인사들이 서로 멱살을 움켜쥔 채 부딪쳤고, 회의장 탁자에 놓여있던 유리컵이 엎어지고 의자가 뒤집히는 등 일대 소란이 벌어졌다.

천 회장 측 집행부 임원들이 이처럼 몸싸움을 유도한 것은 회장 반대파가 전체 대의원 20명의 3분의 2를 넘는 14명에 이르러 회장 탄핵안 가결이 예상됐기 때문이다.

협회 집행부 측은 이날 임시 총회 전부터 회의장인 팔레스호텔 2층에서 협회 이사회를 열고 `임시 총회 무효 등을 주장했다.

특히 "반대파 중 인천시 대의원이 제출한 위임장이 위조된 의혹이 있다"며 이 대의원 등 3명을 사문서 위조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다는 방침을 결정했다.

협회 집행부 측은 애초 중앙 대의원 5명을 동원해 탄핵 결의를 저지할 계획이었지만 대한체육회가 "경기 단체 규정상 임시 총회를 소집한 측만 중앙 대의원을 동원할 수 있다"고 막아서자 물리적인 총회 무산 시도 쪽으로 방향을 튼 것으로 알려졌다.
chungwon@yna.co.kr

영상취재.편집:이규엽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총회장서,충돌,탁구협회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82
全体アクセス
15,945,701
チャンネル会員数
1,620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