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싹 마른 홍제천, 맑은 물 매일 흐른다

2008-06-26 アップロード · 65 視聴

(서울=연합뉴스) 서울 도심의 마른 하천인 홍제천(弘濟川)이 하루 4만여t의 물이 흐르는 자연형 하천으로 탈바꿈해 시민 품으로 돌와왔다.

서울 서대문구는 홍제천 복원공사를 마무리해 26일 오후 백련교 인근 둔치에서 통수 기념식을 가졌다.

홍제천은 인근 지형 변경 등으로 비오는 날을 빼고는 물을 구경하기 힘들 정도의 마른 하천으로 변했으며, 더욱이 하천을 따라 내부순환도로 교각이 설치돼 도시미관이 크게 훼손됐을 뿐아니라 소음, 분진, 매연 등으로 주변환경이 악화돼 지역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꼽혀 왔다.

이에 따라 서대문구는 시비와 구비 등 총 408억원을 들여 2006년 3월부터 홍제천 복원사업에 착수, 북한산 기슭에서 발원해 종로, 서대문, 마포구를 거쳐 한강으로 이어지는 전체 길이 11.1㎞ 가운데 구내 구간 5.2㎞를 복원했다.

취재, 편집 : 김종환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마른,맑은,매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14
全体アクセス
15,960,044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