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부르는 버스정류장

2008-07-09 アップロード · 121 視聴

【 앵커멘트 】
일반적인 버스정류장에는 기다리는 승차대나 인도가 있기 마련입니다.
표지판만 있는 위험한 버스장이 있다는데요.
전기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VCR 】
차들이 달리는 도로위로 사람들이 지나다닙니다. 차를 피해 도착한 곳은 다름 아닌 버스정류장. 이 정류장에는 5~6개의 노선버스가 2~3분 간격으로 멈춰 서 이용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 스탠딩 】
도로옆에 버스정류장을 알리는 표지판이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기다릴 수 있는 승차대와 인도는 마련돼 있지 않습니다.

【 VCR 】
때문에 이런 위험한 모습은 이 곳에서 어제 오늘 일이 아닙니다.

【 인터뷰 】유민혜 노원구 월계동

【 VCR 】하지만 건너편은 사정이 다릅니다. 1미터가 조금 넘는 인도가 있습니다. 그렇다고 양쪽 길의 폭이 다른 것은 아닙니다. 인도가 있는 쪽은 차도가 좁고 인도가 없는 쪽은 차도가 넓습니다. 인도를 만들 공간이 충분하다는 얘기입니다. 사정이 이런데도 구청은 오히려 길이 없는데 버스가 서고 사람이 다니는 게 문제라는 입장입니다.

【 전화녹취 】구청 관계자

【 VCR 】
구청은 현재로선 인도를 만들 계획이 없다고 밝혀 주민들의 위험한 보행은 당분간 계속될 수밖에 없습니다.

C&M 뉴스 전기영입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교통사고,버스정류장,부르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158
全体アクセス
15,952,563
チャンネル会員数
1,67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1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10 視聴

18:49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8年前 · 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