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만 교과부장관 내정자 자기표절 논란

2008-07-09 アップロード · 26 視聴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에 내정된 안병만 대통령직속 미래기획위원회 위원장이 한국외대 총장 시절 자기 논문을 표절했다는 의혹이 8일 제기됐다.
문제가 된 논문은 안 내정자가 1995년에 쓴 `연변 조선족 자치구 촌락과 한국 지역 촌락의 비교 연구:주민들의 정치 태도를 중심으로와 1996년에 쓴 `연변 조선족 자치주 주민과 한국 촌락 주민의 의식 비교 연구:정치, 경제, 전통사회, 문화의식을 중심으로 등 두 편이다.
두 논문을 비교해 보면 연구 목적 등을 설명한 도입 부분(A4용지 1.5매 분량)이 똑같고 논문에 수록된 표, 표본조사 수치 등도 같다는 것이다.
두 논문은 모두 한국외대 교내 학술지에 실렸으나 1996년 발표한 논문에는 1995년 논문을 인용했다는 등의 출처표시가 돼 있지 않다.
이에 대해 안 내정자는 "1996년 논문은 1995년 연구를 확대, 발전시켜 쓴 것이기 때문에 연구목적 등은 같지만 실제 내용은 다르고 분량도 크게 차이가 난다"며 "등재 학술지도 아니었고 내 연구를 발전시켜 나가는 과정이었을 뿐인데 이런 것도 표절이라고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안 내정자는 또 일각에서 제기한 총장 퇴임 후 전별금 수령 논란에 대해서는 "학교 관행에 따른 것이었고 이미 2005년 당시 교수협회 조사를 통해 다 정리된 사안"이라며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yy@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교과부장관,내정자,논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36
全体アクセス
15,988,720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