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비 지급기업ㆍ지급액 모두 감소

2008-07-09 アップロード · 60 視聴

여름휴가 평균 3.9일...여름휴가비 평균 25만6천원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고유가로 인한 경기침체의 여파로 올 여름휴가비를 지급하는 기업과 지급액이 모두 지난해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 100인 이상 384개 기업을 대상으로 2008년 하계휴가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조사대상 기업의 90.1%가 여름휴가를 실시할 계획이며 여름휴가 일수는 평균 3.9일, 여름휴가비는 평균 25만6천원으로 조사됐다고 8일 밝혔다.
또 여름휴가 집중시기는 8월초가 될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올 여름휴가를 실시하는 기업 중 58.8%만 여름휴가비를 지급할 예정인 것으로 조사돼 전년(65.2%)에 견줘 6.4%포인트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여름휴가비도 정액기준으로 전년(28만원)에 비해 2만4천원(8.6%) 감소한 25만6천원으로 나타나 여름휴가비 지급기업과 휴가비가 모두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경총 관계자는 "유가급등에 따른 경기침체의 파장이 기업의 여름휴가비 지급여력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여름휴가비 지급액수를 기업규모별로 보면 대기업은 29만5천원, 중소기업은 21만원으로 전년에 비해 각각 3만5천원, 3만6천원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은 28만원으로 전년과 차이가 없으나, 비제조업은 소비심리 위축의 직격탄을 맞아 전년 34만8천원에서 올해 17만9천원으로 대폭 줄어들었다.
기업들의 여름휴가 일수는 평균 3.9일로 지난해와 같지만, 주말 휴무 등을 감안하면 실제 휴가일수는 6∼9일 정도 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은 4.2일, 중소기업은 3.8일이었으며, 산업별로는 제조업 3.9일, 비제조업 4.0일로 조사됐다.
여름휴가 실시시기는 8월 초순이 35.4%로 가장 많았고 7월 하순 26.5%, 8월 중순 12.8% 등의 순으로 집계돼 전통적인 여름휴가 기간인 7월말에서 8월 초순에 여름휴가가 집중될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여름휴가를 실시하지 않는 기업의 경우 대부분이 근로자 개개인의 사정에 따라 자유롭게 연중 연차휴가를 사용하도록 권장하거나, 2004년 도입된 주 40시간제에 따른 휴가제도 변경으로 체련휴가, 건강검진 휴가 등으로 여름휴가를 대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h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감소,모두,여름휴가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8
全体アクセス
15,988,667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