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대전 원산지 표시제 단속 `업주 반발

2008-07-09 アップロード · 85 視聴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아니 단속 나온지 얼마나 됐다고 이러세요. 가뜩이나 장사도 안돼서 힘들어 죽겠는데"

쇠고기 원산지 표시 확대 실시가 시행된 이튿날인 9일 대전에서 100㎡ 이상의 대중음식점들을 대상으로 무작위 원산지 단속이 시행된 가운데 대전지역 한 음식점에서는 업주가 단속반에 욕설을 퍼붓는 등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대전시 서구 둔산동 M고기전문점 업주 김모(55)씨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충남지원 소속 원산지 표시제 단속반이 가게 안에 들어서자 대뜸 "벌써 단속을 나오면 어떻게 하느냐"며 볼멘 소리를 냈다.

160㎡ 규모의 음식점에 들어서자 벽에 가로 2m, 세로 1m 크기의 플래카드 형식의 메뉴판이 전시돼 있었지만 그 어디에도 쇠고기 수입국가는 물론 한우인지 수입산인지 여부조차 표시돼 있지 않았다.

단속반이 메뉴별 원산지를 묻자 업주 김씨는 "육회와 육사시미는 한우고 구이용 진갈비살.꽃살은 호주산"이라고 답했으나 단속반이 거래 영수증 제출을 요구하자 김씨의 표정에선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거래 영수증을 살펴본 결과 진갈비살이 호주산이 아닌 미국산인 것으로 드러나자 업주는 그때서야 진갈비살은 원래 호주산이 없다며 말을 바꾸기도 했다.

이에 단속반이 원산지 허위표시의 경우 처벌받을 수 있다고 경고하자 갑자기 김씨는 거래내역서를 가로채며 욕설을 퍼부은 뒤 "세금으로 먹고 사는 공무원이 서민을 괴롭힌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씨는 메뉴판 제작을 의뢰해 둔 상태라며 제작업자까지 불렀지만 결국 메뉴판 시안에도 원산지 표시는 없었으며 결국 M음식점은 이날 원산지 미표시로 300만원의 과태료 처분과 함께 1차 시정명령을 받게 됐다.

이어 대전시 서구 갈마동에 위치한 250㎡규모의 한 고깃집에서도 원산지 표시 단속이 이어졌다.

바쁜 점심 영업을 마치고 쉬고 있던 종업원들은 갑작스러운 단속반의 방문에 긴장한 표정이었지만 메뉴판과 게시판에 한우 암소, 미국산, 호주산 등으로 원산지 표시가 비교적 잘 돼 있다는 설명에 한숨을 돌리는 모습이었다.

그럼에도 한우의 경우 도축증명서와 등급판정서가 필요하다는 단속반의 설명이 이어지자 업주 이모(35)씨는 "냉장.냉동까지 자세히 표시했는데 도축증명서까지 필요한지 몰랐다"며 "6개월 전부터 원산지 표시를 해오고 있지만 원산지 표시가 복잡하고 어려운 면이 없지 않다"고 토로했다.

이씨는 이어 "광우병 파동 이후로 매출이 30% 가까이 줄었다"며 "손님들이 안심하고 한우를 드실 수 있도록 쇠고기 원산지 단속이 제대로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충남지원은 특별사법경찰 109명과 명예감시원 3천269명 등으로 합동단속반을 꾸려 관내 5만2천여곳의 일반.휴게음식점과 단체급식소 등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원산지 표시 단속을 벌여나갈 계획이다.

jyoung@yna.co.kr

영상촬영 : 이형석 VJ(대전충남취재본부), 편집 : 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업주,단속,대전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645
全体アクセス
15,954,277
チャンネル会員数
1,772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