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팀 이매진컵 대회서 IT강국 위상과시

2008-07-09 アップロード · 103 視聴

단편영화 부문서 네잎 1위..게임 부문 곰즈 3위

"친환경 소재 독창성 참신" 평가

(파리=연합뉴스) 이명조 특파원 = 3일부터 8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전세계 학생들의 IT 경진대회인 제6회 이매진컵 2008에서 한국 대표팀이 부문별로 1, 3위를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결승에 진출한 단편 영화 부문의 네잎(아주대 안성란, 정일진, 추연준, 이성욱) 팀은 이날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서 열린 시상식을 겸한 폐막 행사에서 멕시코와 캐나다 팀을 물리치고 1위를 차지했다.

게임 개발분야에서 결승에 진출한 곰즈(아주대 김동훈, 성균관대 김기환, 한양대 박민규) 팀은 브라질, 벨기에 팀에 이어 3위에 랭크됐다.

그러나 임베디드 개발 분야의 히어로즈(서강대 소아람, 인하대 임현) 팀은 순위에 들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올해 이매진컵 대회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은 모두 4개 분야 중 3개 분야에서 결승에 진출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환경 친화적이고 독창적인 아이디어가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뿐만 아니라 결승에서도 두 팀이 1, 3위를 차지해 1개팀이 2위를 했던 전년도에 비하면 훨씬 좋은 성적을 기록한 것으로 평가됐다.

단편영화 분야에서 1위를 수상한 네잎팀은 대기오염을 없애 줄 슈퍼맨을 기다리는 한 소년의 희망을 그린 영화를 출품해 심사위원단의 좋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 처음 신설된 게임 개발 분야에서 3위에 입상한 곰즈팀은 오염된 지구를 떠나 우주에 살게 된 인간들이 클린건을 이용해 지구와 똑같은 큐브의 환경을 정화하는 액션 게임을 한국적 요소를 가미해 선보였다.

임베디드 개발 분야의 히어로즈팀은 도로에서 자주 일어나는 로드킬을 방지하기 위해 동물이 자주 출현하는 도로를 모니터링하고 경고해주는 프로젝트를 소개했었다.

결승진출에 실패한 트리 토크(한성대 이동섭, 고려대 이한욱, 홍익대 오만석) 팀은 나무와 숲에 센서를 부착해 나무가 보내는 신호를 소프트웨어로 분석해 나무가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는 프로젝트를 출품했었다.

지난 3일 개막된 이매진컵 대회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2003년부터 전세계 16세이상 학생들을 대상으로 매년 개최하고 있는 IT 기술 경진대회이다.

올해 대회 예선에는 전세계 120개국에서 20만8천여명의 학생들이 참가했으며 이 가운데 61개국 370명의 학생들이 본선에 진출했다.

올해 대회는 기술이 환경을 보존할 수 있는 세상을 상상하라라는 주제가 제시됐으며 프로젝트의 독창성, 혁신성, 발전가능성 및 프리젠테이션 능력 등 각 항목별 평가를 통해 순위가 가려졌다.

취재: 이명조 특파원 (파리) , 편집: 김지민VJ

mingjo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회서,위상과시,이매진컵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74
全体アクセス
15,955,112
チャンネル会員数
1,744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