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총재, 금리인상 가능성 시사

2008-07-11 アップロード · 24 視聴

"한은 본질업무 물가안정 생각할때"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조재영 기자 = 이성태 한국은행 총재는 10일 "경기가 악화되고 물가상승률이 높아지는 등 정책 선택이 어려운 상황에서는 본질적인 한은의 업무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총재의 이러한 언급은 향후 통화정책은 한은의 핵심목표인 `물가안정에 무게를 두겠다는 의미로, 조만간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기준금리를 동결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후에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전체적으로 경기 상승세는 근래 들어 약화하고 있고 공급 쪽 충격이기는 하지만 물가상승률은 상당기간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으며 그 여진이 끝나지 않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또 "이런 물가불안이 임금인상 등 2차, 3차로 파급되는 상황이 와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물가는 한번 오르면 관성이 있는 데다 전기료, 가스요금 등 공공요금 분야에서 아직 현실화하지 않은 상승 압력이 있다"며 "올 하반기 중에 물가상승률이 5% 밑으로 내려가는 것도 만만치 않을 것이며 내년에도 3%로 내려가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최근 외환당국의 개입으로 환율이 급변동하고 있는 것과 관련 "우리나라의 외환시장의 경우 가끔은 쏠림현상, 지나친 기대, 시장의 과잉반응이 있다"면서 "이런 기대나 쏠림이 너무 한쪽으로 증폭돼 경제안정을 손상시킬 염려가 있을 때에는 정책당국이 다소 경고하든가, 다소 시정해보려는 노력 정도는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렇다고 해서 외환당국이 외환시장을 다른 방향으로 끌고 가거나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환율은 주식시장에서 결정되는 주가나 국채시장의 금리처럼 시장에서 결정되는 하나의 가격변수이며 당국이 결정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환율 정책만으로 물가를 안정시킬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최근 단기외채 급증에 대한 우려가 높은데 대해 "외국인의 주식자금이 빠져나가고 경상수지 적자 등의 요인이 복합돼 외채가 늘어나고 있으며 우리나라가 순채무국으로 넘어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국가신인도가 갑자기 떨어진다거나 `위기로 다룰 사안은 아니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는 내년 경상수지와 관련 "원유가격이 130∼140달러 수준이 지속한다면 경상수지는 적자일 가능성이 많다"고 내다봤다.
fusionjc@yna.co.kr

영상취재.편집 : 왕지웅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가능성,금리인상,시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26
全体アクセス
15,984,130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