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한국 축구, 올림픽에서 메달 딴다"

2008-07-11 アップロード · 225 視聴

(파주=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준비를 잘 하면 베이징올림픽에서 메달을 딸 수 있을 것이다."

제2호 히딩크 드림필드 준공식 참석차 한국을 찾은 거스 히딩크 러시아 축구 대표팀 감독이 2008 베이징올림픽 출격을 앞둔 박성화호에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히딩크 감독은 10일 오후 올림픽대표팀이 훈련 중인 경기도 파주 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대표팀 선수들에게 "홍명보 코치도 여기서 열심히 준비를 했다. 쉬지 않고 달렸고 많은 시간 고생을 했다. 최선을 다한 끝에 월드컵에서도 좋은 결과를 냈다"고 말문을 열었다.

2002 한일월드컵을 앞두고 NFC에서 태극전사들의 강훈련을 지휘하기도 했던 히딩크 감독은 이어 "지금은 힘들겠지만 이곳에서 노력하고 준비를 잘 하면 메달도 딸 수 있다"고 자신감을 불어 넣어줬다.

히딩크 감독의 이번 방문은 지난 8일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히딩크 감독과 오찬에서 2002 한일월드컵 당시 히딩크호에서 수비를 맡았던 홍명보가 코치로 있는 올림픽대표팀을 격려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성사됐다.

히딩크 감독은 또 태극전사들에게 올림픽 본선에서 한국과 같은 조에 속한 상대 팀과 경기에서 자신감을 갖고 뛰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국은 카메룬, 이탈리아, 온두라스와 베이징올림픽 본선 D조에 속했다.

한국과 같은 조에 속한 팀을 이미 알고 있다는 그는 "상대 팀들은 매우 강팀이다. 하지만 한국 선수들이 헌신하는 모습을 보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면서 "한국의 전술과 체력, 헌신하는 자세에 이미 다른 나라들은 두려워하고 있다. 자신감을 가져라"고 강조했다.

히딩크 감독은 마지막으로 "한국은 내게 특별한 인상과 느낌을 주는 팀이다. 올림픽에서 좋은 결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며 오늘 이 자리에서 이렇게 만난 만큼 지켜보겠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에게 행운을 빈다"고 짧은 강연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히딩크 감독은 NFC에 도착하자마자 박성화 감독, 홍명보 코치 등과 포옹을 하며 친분을 과시했고 그라운드 앞쪽에 자리를 잡은 뒤 대표팀 훈련 장면을 직접 지켜보며 높은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히딩크 감독은 "프로에서 은퇴한 홍명보 코치는 경험도 많아 선수들의 감정을 잘 알고 있는 지도자"라고 칭찬하면서 "한국으로부터 축구 지도자를 위한 단기 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데 도움을 요청받는다면 열린 자세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gogo213@yna.co.kr

영상취재, 편집 : 김종환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딴다,메달,올림픽에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04
全体アクセス
15,955,442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