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 모녀 살해 용의자 "돈 노리고 범행"

2008-07-12 アップロード · 120 視聴

모의→납치→성폭행→현금인출→살해, 시신유기

윤씨 이웃 주민 낀 용의자들 중학교 선후배

경찰 "범행 정황 감안, 제2 범행 집중 추궁 중"

(인천=연합뉴스) 김명균 기자 = 강화도 모녀 납치.살해사건을 수사중인 강화경찰서는 사건 발생 24일만인 11일 용의자로 안모(26)씨 등 4명을 붙잡아 범행일체를 자백받았다.

경찰은 이날 오전 6시까지 안씨 등 3명을 검거한데 이어 2시간 뒤인 오전 8시께 강화도내 애인 집에 숨어 있던 공범 하모(26)씨를 추가로 검거, 모두 4명의 용의자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 등을 추궁하고 있다.

경찰은 "10일 오후 10시께 안산시 상록구에서 안씨를 붙잡아 오늘 오전 3시께 범행동기와 사건 가담자에 대한 자백을 받았다"며 "오전 4∼8시 공범 이모(24)씨와 연모(26), 하씨 등을 안산과 강화에서 각각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지난달 17일 오전 윤씨 집에 침입, 혼자 집을 지키고 있던 윤씨를 윤씨 소유의 무쏘차량으로 납치해 현금 1억원을 인출한 뒤 살해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조사결과 안씨 등은 사건 당일 강화군 송해면 하도리 윤씨의 집 근처에 있다가 무쏘차량으로 딸 김선영(16)양을 등교시켜 준뒤 귀가한 윤씨를 납치, 집 근처로 끌고가 성폭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개조로 역할을 분담한 이들은 윤씨의 무쏘차량을 이용해 은행에서 현금을 인출하고 쏘나타 승용차로는 집에 가 있던 김 양을 납치, 강화군 하점면 창후리 부근에서 모녀를 목졸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들은 범행 후 내가면 고천리에 무쏘차량을 버린 후 쏘나타승용차에 함께 타고 안산으로 도주해 곧바로 승용차를 폐차시킨 뒤 잠적했다.

윤씨와 같은 마을에 살고 있거나 인근 마을에 살았던 안씨 등은 강화도내 모 중학교 선후배 사이로 윤씨가 남편의 교통사고로 보험회사 등에서 거액의 보험금을 탄 사실을 알고 범행을 공모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안씨가 범행당일 오전 윤씨를 납치한 뒤 윤씨 집에서 114에 전화를 걸어 김 양의 학교 전화번호를 문의한 목소리가 녹음된 테이프를 확보, 이를 추적해 일당을 검거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들이 계획적이고 치밀하게 범행을 저지른 점 등 범행 전후의 정황으로 미뤄 또다른 범죄를 저질렀을 것으로 보고 제2의 범행을 집중 추궁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들 가운데 안 씨는 윤씨 집 이웃에 살고 있기 때문에 윤 씨가 돈이 많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며 "일단 윤 씨의 보험금을 노린 납치.강도살인사건으로 보고 수사 중이며 오전 11시와 오후 2시에 수사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윤 씨는 지난달 17일 오후 1시6분께 강화군 강화읍내 국민은행에서 현금 1억원을 인출한 뒤 딸과 함께 실종됐다가 14일만인 지난 1일 오전 10시50분께 강화군 하점면 창후리 부근 갈대밭 등에서 딸과 10여m 간격으로 떨어져 숨진 채 발견됐다.
kmg@yna.co.kr

촬영:차인엽 VJ(인천취재본부), 편집: 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강화도,노리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29
全体アクセス
15,963,184
チャンネル会員数
1,79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6:28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2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