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대권주자들, 정권교체 다짐]

2007-01-07 アップロード · 118 視聴

[
(수원=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한나라당 대권주자들이 6일 수원 광교공원에서 열린 경기도당 신년하례식에 집결, 대선승리를 다짐했다.

거센 눈발이 휘날리는 가운데 열린 이날 옥외행사에는 박근혜(朴槿惠) 전 한나라당 대표와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도지사 등 이른바 `빅3와 최근 경선 출마를 선언한 원희룡(元喜龍) 의원 등 대권주자들이 모두 참석해 대선출정식을 방불케 할 정도로 분위기를 달궜다.

특히 주자들은 모두 정권탈환과 이를 위한 당내 화합을 입을 모아 강조, 눈길을 끌었다. 행사 마지막에는 모두 손을 잡고 크게 인사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표는 인사말에서 "나라와 국민을 위해 모든 것을 던지겠다고 할 때 승리할 수 있다"면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모든 것을 다 던지겠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또 "정권교체를 통해 무너져내리는 경제를 살리고 나라 정체성을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현정권이 망친 나라를 살려내고 선진국으로 만들 책임이 우리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이명박 전 시장은 "2007년 한나라당을 중심으로 우리 모두가 화합, 단결해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면서 "다른 생각을 하고 다른 마음을 가지고는 안 되며, 하나같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전 시장은 "우리가 희망을 만들어내지 못하면 나라는 절망할 수밖에 없다"며 "이 나라의 희망을 만들고 국민의 행복을 만들기 위해 정권을 되찾아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학규 전 지사는 "12월19일 한나라당이 반드시 국민의 삶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겠다"면서 "손학규가 앞장서, 손을 꼭 잡고 힘차게 나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희룡 의원은 "대선승리를 위해서는 기득권층 입맛만 맞춰서는 안된다"면서 "중산층, 서민을 끌어안는 한나라당을 만드는 열쇠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성적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불참했으며, 대신 황우여(黃祐呂) 사무총장과 이재오(李在五) 최고위원이 참석했다.
kyungh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권주자들,정권교체,다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371
全体アクセス
15,970,740
チャンネル会員数
1,78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