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독도보전법 제정 추진

2008-07-16 アップロード · 11 視聴

정대표 "北, 과잉대응 사과해야"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민주당 원혜영 원내대표는 16일 "영유권을 확실히 하기위해 독도보전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말로만 대응해서는 독도에 대한 일본의 야욕을 제어할 수 없을 것 같다"면서 "법 제정을 위해 한나라당을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지난 몇년간 일본이 독도를 자국영토로 편입하는 작업을 보면 지속적이고 치밀.다각적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점부터 찍고 선으로 연결하고 다시 면으로 만드는 치밀한 작업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세균 대표도 "역사왜곡이나 야스쿠니신사 참배 문제도 잘못이지만 독도문제는 우리 영토를 일본이 장기적으로 빼앗으려는 검은 속셈이 있는 것"이라며 "다른 어떤 문제와 비교할 수 없는 정말 중차대한 문제"라고 말했다.
또 "이명박 정부가 경제와 남북관계를 잘못하고 있지만 정말 외교는 빵점"이라며 "미국과의 쇠고기협상, 대중(對中)관계, 한일관계 등 어느 하나 성공외교를 추진하는 기획이 보이지 않는다"고 이른바 실용외교를 비판했다.
정 대표는 "한국과 일본 사이에는 야스쿠니 문제나 독도 문제가 있어 정말 조심스럽게 국가 이익을 추구해야 하지만 이런 문제에 대해 주일대사가 시의적절치 못한 발언을 하면 대통령 스스로도 잘못된 판단을 해 한일관계가 냉탕과 온탕을 오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과 관련 "절대 있어서는 안될 일이 일어났다"며 "북한은 과잉대응한 것에 대해 유족과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향후 대북관계에 대해서는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를 바꿀 때가 됐다"며 "전당대회 대표 경선과정에서 나는 여러차례 정부가 대북 강경정책을 폐기하고 실용정인 정책으로 나갈 것을 주장해왔다. 우선 6.15, 10.4 선언에 대한 정부의 태도를 분명히 하라"고 주문했다.
(촬영=이상정 VJ, 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독도보전법,민주,제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22
全体アクセス
15,950,767
チャンネル会員数
1,744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