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정수근, 경찰관.경비원 폭행혐의 영장

2008-07-16 アップロード · 32,384 視聴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정수근(31)이 만취상태에서 경비원과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구속의 위기에 몰렸다.

16일 오전 3시20분 부산 수영구 광안동의 한 주상복합건물 주차타워 앞에서 정수근이 건물 경비원 신모(54) 씨와 시비를 벌이다 주먹과 발로 신 씨의 얼굴과 허벅지 등을 때렸다.

경찰에 따르면 정수근은 폭행을 말리던 동료 경비원 김모(30) 씨의 복부를 때렸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광안지구대에 연행된 뒤에도 귀가시켜주지 않는다며 욕설을 하고 하모 순경을 폭행했다.

정수근은 경찰에서 "경기를 마치고 해운대에서 아내와 술을 마신 뒤 아내를 보내고 친구들과 광안리에서 술을 마셨으며 술을 깨기 위해 걸어서 집으로 가다가 경비원과 시비를 붙었다"고 진술했다.

정수근은 사건경위를 묻는 질문에 "그냥 경비원과 시비가 된 단순한 사건이며 모든 것은 야구장에 가서 설명하겠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무슨 말을 하겠느냐"며 고개를 떨궜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정수근에 대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에 따라 정수근은 해운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으며 법원에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다.

정수근이 조사를 받은 남부경찰서에는 뒤늦게 소식을 접한 롯데구단 관계자들과 동료 조성환 등이 나와 사태를 파악하는 한편 신병처리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롯데구간은 폭행이 경미하고 피의자의 신분이 확실한 만큼 불구속 입건을 기대했으나 예상과 달리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하자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정수근은 경비원 신 씨를 폭행하는 장면을 목격한 김씨가 폭행한 사람이 유명야구선수라는 것을 알고 말렸으나 신 씨가 112 신고를 하는 바람에 경찰에 붙잡혔다.

ccho@yna.co.kr

영상촬영 : 노경민 VJ(부산취재본부), 편집 : 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경찰관경비원,롯데,영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guest
2014.07.25 10:46共感(0)  |  お届け
잘되긴 뭐가 잘 되길 바라냐 어! 롯데팬이면 다 이해하고 용서하는거냐 >? 뿅뿅뿅들아냐
니 아버지가 저뿅뿅뿅 한테 맞았다고 생각해봐라삭제
쭈뉘님
2008.07.17 19:04共感(0)  |  お届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ㅋㅋㅋㅋㅋㅋㅋㅋ 조ㅓ나 웃긴다 ㅋㅋㅋㅋㅋㅋ 맨밑에 ㅋㅋㅋㅋㅋㅋㅋㅋ 이수근인줄 알앗나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삭제
ㅡ,.ㅡ
2008.07.17 16:59共感(0)  |  お届け
이래서 과음하면 개된다니까- 적당히좀 마셨어야지.
요즘 롯데가 상황이 좀 그래서 마신거 같은데-
팬으로서 잘 되길 바람-삭제
롯데팬
2008.07.17 13:21共感(0)  |  お届け
부산갈매기~~부산갈매기~~삭제
ㅡㅡ
2008.07.17 13:21共感(0)  |  お届け
그건 이수근이자나 이따식아삭제
2008.07.17 13:20共感(0)  |  お届け
수근이형 1박2일에 못나오겠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347
全体アクセス
15,955,34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7:0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1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