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근리 사건 58주기 합동위령제 거행

2008-07-25 アップロード · 52 視聴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한국전쟁 당시 충북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 경부선 철도 쌍굴다리서 미군의 총격을 받고 숨진 피란민들의 영혼을 달래는 58주기 합동위령제가 25일 사건현장에서 생존자 및 유가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노근리사건희생자유족회(위원장 정은용.87) 주최로 열린 이날 위령제는 헌화.분향과 경과보고, 위령 및 추모사, 추모공연 순으로 진행돼 피란 길에서 억울하게 숨져간 영혼들의 넋을 추모했다.

또 그동안 이 사건을 전 세계에 알리는 데 기여한 종합예술가 데이드림(42.본명 연세영) 씨를 홍보대사로 임명하고 그의 노근리 관련 미술작품 전시회도 마련했다.

정 위원장은 "58년 전 생지옥 같던 이 곳에서 억울하게 숨져간 영혼들을 추모하기 위해 해마다 위령제를 열고 있다"며 "올해는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역사공원이 착공돼 더욱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촬영: 김윤호VJ (충북취재본부) , 편집: 김지민VJ

bgipar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58주기,거행,노근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092
全体アクセス
15,937,844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42:59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2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