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위, 日 역사왜곡 규탄 결의문 채택

2008-07-25 アップロード · 32 視聴


독도영유권 주장 계속하면 대마도 반환운동 전개키로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시교육위원회(의장 이명우)는 25일 제213회 임시회를 긴급 소집해 독도영유권 주장과 관련, 일본 역사왜곡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부산시교육위원회는 이날 오전 교육위원 11명 가운데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본회의를 열어 일본의 역사왜곡을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교육위원회는 결의문에서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 정권 교체기를 틈타 중학교 사회교과의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를 일본의 영토라고 명시, 우리 국민을 다시 분노케 하고 있다"며 "역사를 왜곡하는 것은 자라나는 세대들의 올바른 역사관 형성
에 악영향을 미치는 불행한 시도이며, 명백한 역사 왜곡과 영토 주권 침해 행위"라고 강력 규탄했다.

또 "일본 정부의 역사왜곡 도발 행위는 한.일 두 나라의 미래지향적 파트너십 형성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외면하는 것은 물론 자국 청소년들의 가치관, 역사관 형성에도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 부끄러운 일임을 분명히 직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교육위원회는 특히 "일본이 독도영유권을 계속 주장할 경우 세종실록에 대마도는 우리 영토였음이 명백한 사실로 기록돼 있으므로, 이를 근거로 대마도의 즉각 반환을 요구하는 국민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선언했다.

교육위원회는 이와 함께 일본의 독도 침탈행위와 역사왜곡에 대응하는 교육을 일관성 있게 실시할 것을 교육과학기술부와 부산시교육청에 촉구했다.

ljm703@yna.co.kr

영상촬영 : 노경민 VJ(부산취재본부), 편집 : 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결의문,규탄,부산교육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56
全体アクセス
15,970,008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