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세계캠핑대회 개막..열흘간 화합무대

2008-07-27 アップロード · 344 視聴


(가평=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지구촌 축제의 장인 2008 FICC 가평세계캠핑대회가 26일 오후 경기도 가평군 자라섬에서 개막식과 함께 시작돼 다음달 4일까지 열흘간 펼쳐진다.

올해 74번 째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1933년 영국에서 첫 대회가 열린 뒤 최대 규모인 33개 국가 2천여명의 캠퍼들이 참가한다.

세계캠핑대회는 참가자들이 캠핑카, 텐트 등에서 캠핑을 하면서 낮에는 주변관광과 개인시간을 갖고 밤에는 함께 어울려 각종 공연 등 축제를 여는 행사다.

행사장인 자람섬 오토캠핑장과 연인산 다목적 캠핑장에서는 행사기간 다양한 문화공연이 진행되며 화합의 장을 제공한다.

행사 첫날인 26일에는 개막식에 이어 캠퍼들을 환영하는 뮤지컬갈라쇼, 퓨전국악, 비보이 공연 등 환영의 밤이 열린다.

27일 나눔의 밤에는 오케스트라와 성악가의 축하무대가 마련되며 28일 가평군의 밤에는 가평군 문화예술단체의 공연과 재즈 연주 등이, 29일 경기도의 밤에는 양주별산대놀이, 경기도립무용단 공연 등이 펼쳐진다.

또 30일에는 각 참가국과 차기 개최국이 전통문화를 자랑하는 FICC의 밤이 이어지고 31일과 다음달 2일 이틀 동안에는 육군 군악대 연주와 영화상영, 환경보존캠페인의 일환으로 유명가수들이 출연하는 그린콘서트, 남사당놀이 캠프파이어 등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이 밖에 낮 프로그램으로 우리나라 전통무술을 알리는 제1회 전통무술대회와 캠핑카 박람회, 향토특산물전시회, 꿈의 텐트 극장 등이 마련됐다.

캠퍼들을 위한 상설행사로 한우요리올림픽, 전통 떡 만들기 체험, 금혼식/은혼식, 짚공예 체험 등 한국 전통의 맛과 멋을 소개하는 각종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메인 행사장인 자라섬 오토캠핑장은 220억원을 들여 지난달 준공됐으며 53만6천930㎡에 수상클럽하우스와 모빌홈 40동, 캐라반 125곳 등 대규모 숙영시설을 비롯해 샤워장, 세탁장, 취사장, 화장실 등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으며 9월부터 일반인에게 개방된다.

또 부 행사장인 연인산 다목적 캠핑장은 6만㎡에 캐빈하우스 6동, 오토캠핑장, 잔디광장, 다목적 강당 등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날 오후 6시께 공군 군악대의 연주로 시작된 개막식에는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문수 경기지사, 정병국 국회의원, 이진용 가평군수, 장경우 대회 조직위원장, 조아오 알베스 페레이라 FICC 총재 를 비롯해 세계 각국의 캠퍼, 관람객 등 1천여명이 참석해 대회 개막을 축하했다.

유인촌 장관은 축사에서 "가평은 아름다운 경치를 볼 수 있는 곳"이라며 "자라섬에서 열리는 이번 캠핑대회에서 자연과 하나 되는 멋진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병국 의원은 "한국의 문화를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더불어 선진 캠핑문화를 한국에도 나눠달라"고 환영의 말을 전했다.
wyshik@yna.co.kr
촬영:이길용 VJ. 편집:조동옥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가평세계캠핑대회,개막열흘간,화합무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88
全体アクセス
15,948,219
チャンネル会員数
1,62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