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사 "美지명위의 독도표기 바로잡기 최대노력 경주"

2008-07-28 アップロード · 37 視聴


독도 표기 변경, 영유권 문제 다 해결하기 위해 노력

"적기조치 못한데 대해 대사로서 책임감 느껴"

(워싱턴=연합뉴스) 김재홍 특파원 = 이태식 주미한국대사는 27일 미국 지명위원회(BGN)가 최근 독도 표기를 `주권 미지정 지역(Undesignated Sovereignty)으로 변경한 것과 관련, 미국내 독도 표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를 표명하고 독도 표기를 바로잡기 위한 노력을 최대한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사는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 28일 오전 5시) 워싱턴 주미대사관 코러스 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국무부 등 미국의 관련 정부 기관의 주요인사들을 만나, 독도가 역사적으로, 국제법적으로 그리고 지리적으로 우리의 고유 영토임을 설명하고 이를 바로 잡기 위한 노력을 최대한 경주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또 미국정부를 상대로 한 노력과 관련, 독도 표기 변경과 영유권 두 가지 문제를 다 해결하기 위해 노력을 경주하겠다면서 "더 중요한 것은 영유권에 관련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사는 또 "미 지명위원회가 1977년 7월14일 우리의 고유영토인 독도를 `리앙쿠르 록스(Liancourt Rocks)로 표기한다는 결정을 내린 바 있기 때문에 앞으로 미국 내 여타 기관 및 홈페이지의 독도 표기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 대사는 "미 정부당국과의 접촉 및 동포 관련 학자 등과의 네트워킹 구축 등을 통해 독도 영유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독도 표기 변경 움직임을 적기에 파악, 대처하도록 하겠다"면서 "최근 변경된 사항에 대해서도 바로잡기 위한 노력을 최대한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이를 위해 "미 대사관에 정무공사를 팀장으로 하는 홍보와 정무, 총영사관을 망라하는 독도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조직을 상시 운영하고 교민사회와도 네트워크 구축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며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서 일어나는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24시간 전담반을 두고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대사는 미국 지명위가 독도 표기를 주권 미지정 지역으로 변경한 것과 관련, 미국 측으로부터 "리앙쿠르 록스와 관련된 미 정부의 정책에 부합하도록 하기 위한 단순한 데이터 베이스 정리 과정이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 대사는 미 지명위의 독도 한국령 표기 변경 통보를 받고도 정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적기에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못한데 대해 주미 대사로서 책임감을 느끼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한편 주미대사관 측은 미 국무부나 지명위 등으로부터 사전에 독도의 한국령 표기 변경 움직임에 대해 사전 통보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미대사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언론으로부터도 독도 표기 변경 움직임에 대해 구체적인 통보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jaehong@yna.co.kr

영상취재 : 김재홍 특파원(워싱턴), 편집 : 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경주quot,독도표기,바로잡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88
全体アクセス
15,950,599
チャンネル会員数
1,620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