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990년대 후반 이후 최악의 식량위기

2008-07-30 アップロード · 77 視聴


(베이징=연합뉴스) 권영석 특파원 = 북한이 지난해 8월 발생한 홍수와 흉년으로 인해 1990년대 후반 이후 10년 만에 최악의 식량위기를 맞고 있다고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30일 밝혔다.

장 피에르 드 마저리 WFP 평양사무소장은 이날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3주간 식량농업기구(FAO)와 공동으로 북한 전역에서 긴급 식량안보평가를 실시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드 마저리 소장은 "북한 주민 500∼600만명이 식량난으로 인해 끼니를 제대로 채우지 못하거나 야생 과일이나 초근목피로 목숨을 연명하는 등 기아 수준으로 전락할 위험에 빠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 도시 주민들이 받는 국가 식량배급량이 1인당 하루 평균 450∼500g에서 150g으로 감소했으며 도시 주민들은 어린이들을 식량사정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시골로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드 마저리 소장은 "북한은 지난해 8월 발생한 홍수와 흉작, 기본 식료품 가격의 폭등의 여파로 2001년 이후 식량배급 격차가 최대로 벌어졌으며 식량생산도 수입 감소와 함께 급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한국과 중국의 식량 공급이 감소하고 북한 내부의 시장가격이 폭등한 것이 식량난을 부채질하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에 대해 북한 정부와의 대화와 지원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드 마저리 소장은 "앞으로 몇달동안 북한 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2천만달러가 필요하다"면서 "만약 우리에게 국제사회의 기부금이 제공되지 않으면 북한 상황이 심각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WFP와 FAO는 최근 3주동안 량강도와 함경남도, 함경북도, 강원도, 황해남도, 황해북도, 평안남도, 평양 등 8개 도 53개 마을의 민가와 유치원, 병원 등에 대해 긴급 식량안보평가를 실시했다.
yskwon@yna.co.kr
영상제공:유엔세계식량계획(WFP), 편집: 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1990년대,,식량위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128
全体アクセス
15,961,454
チャンネル会員数
1,678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