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들의 천국 소설가 이청준 타계

2008-07-31 アップロード · 232 視聴

문단 애도 물결..문인장으로 2일 영결식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당신들의 천국, 서편제 등을 내놓으며 한국 문단의 큰기둥 역할을 해온 소설가 이청준(李淸俊) 씨가 31일 오전 4시1분 폐암으로 타계했다. 향년 69세.

지난해 폐암을 선고 받은 이씨는 그동안 항암치료를 받으며 병과 싸워오다 최근 병세가 악화돼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해 약물 치료를 받아왔다.

1939년 8월 전남 장흥에서 태어난 이씨는 1965년 단편 퇴원이 사상계 신인문학상에 당선돼 등단하며 한국 현대소설의 본격적인 출발이라고 할 수 있는 1960년대 소설문학의 한 장을 열었다.

등단 2년 후인 1967년 병신과 머저리로 동인문학상을 수상하고 1969년에는 매잡이로 대한민국문화예술상 신인상을 수상하는 등 등단 직후부터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이후 기복 없는 꾸준한 작품활동으로 당신들의 천국, 이어도, 남도 사람, 소문의 벽, 잔인한 도시, 매잡이, 씌어지지 않은 자서전, 벌레 이야기, 자유의 문, 축제 등을 내놓으며 40여년 간 문단의 큰 기둥 노릇을 톡톡히 했다.

이 작품들 속에서 작가는 토속적인 민간신앙의 세계에서부터 산업사회에서의 인간소외와 지식인의 존재 해명을 거쳐 전통적인 정서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소설세계를 구축해왔다.

한국일보 창작문학상, 이상문학상, 중앙문예상, 대한민국문학상, 이산문학상, 대산문학상, 21세기문학상, 인촌상, 호암 예술상 등 다수의 문학상도 수상했다.

1998년부터 열림원에서 전집을 발간하기 시작, 2003년 장편 11편과 중.단편집 10편, 연작소설집 3편 등 총 24편, 25권으로 완간했으며 미국, 일본, 중국, 프랑스, 독일, 오스트리아, 스페인, 터키 등지에서 그의 작품이 번역, 출간됐다.

이씨는 병마와 사투를 벌이는 와중에도 신작 소설을 발표, 지난해 11월에 작품집 그곳을 다시 잊어야했다(열림원 펴냄)를 묶어내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 일원동의 삼성서울병원 14호실(☎02-3410-6914, 6923)에 마련됐으며 장례식은 문인장으로 3일간 치러진다.

2일 오전 7시 영결식을 거쳐 오전 8시에 발인하며 오후 2시에는 장지인 전남 장흥군 회진면 진목리 갯나들에서 노제를 지낸다.

문학평론가인 김병익 문학과지성사 자문위원이 장례위원장, 문학평론가 김치수 문학나눔추진위원회 위원장이 호상을 맡으며 김주연, 김원일, 김주영, 한승원, 정현종, 황동규, 채호기, 이인성, 정과리, 이윤옥, 김선두, 임권택, 고두심 등 문단 안팎 지인들이 장례위원으로 참여한다.

유족으로는 부인 남경자 씨와 외동딸 은지 씨가 있다.
mihye@yna.co.kr

촬영. 편집: 정재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당신들의,소설가,이청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97
全体アクセス
15,978,140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20

공유하기
태안으로 오세요
9年前 · 96 視聴

26:0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7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