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 래퍼 빅조, 그룹 홀라당으로 데뷔

2008-08-01 アップロード · 470 視聴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체중 230㎏의 래퍼 빅조(30.BigJoe)가 혼성 3인조 그룹 홀라당으로 가요계에 데뷔해 화제다.
현재 활동 중인 가수 중 단연 최고 몸무게다.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빅조는 키 186㎝에 체중 230㎏의 거구다. 소속사에 따르면 당초 그는 미식축구를 했으나 부상으로 운동을 중단하면서 몸무게가 급격히 불어났다고 한다.

그는 래퍼로 이름을 알리며 백지영, 유승준, 바비킴, UN, 이승철, 소찬휘, 핑클 등의 음반에 랩 피처링으로 참여하거나 객원 멤버로 방송 활동도 함께 했다.

빅조가 거구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홀라당, 빅조, 200㎏ 국내가수 등의 단어가 포털사이트 검색순위 상위권에 올랐고, 일부에서는 무대에서 제대로 못 움직이는 것 아닌가라는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이에 소속사는 연습실에서 발차기를 하는 빅조의 동영상을 인터넷에 공개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25일 "과거에는 하루에 엄청난 양의 콜라를 마셨는데 홀라당 데뷔와 함께 콜라도 끊고 식사량 조절도 하고 있다"며 "각종 오락 프로그램에서 빅조를 섭외하려는 연락이 이어지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몸무게로 화제가 집중되는데 큰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홀라당은 빅조, 박사장, 홍일점 나비로 구성됐으며 타이틀곡 비트윈으로 다음 달 초부터 본격적인 방송 활동을 시작한다.

영상취재.편집: 김태호

mimi@yna.co.kr
kimth@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230㎏,그룹,데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77
全体アクセス
15,954,821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5

공유하기
무한도전 경위서
8年前 · 250 視聴

00:52

공유하기
클릭뉴스 1박2일 사과문
8年前 · 533 視聴

00:55

공유하기
먼데이키즈 해체
8年前 · 320 視聴

00:48

공유하기
클릭뉴스 오윤아 화보
8年前 · 51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