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박태환 베이징 입성.."세계기록 깨겠다"

2008-08-03 アップロード · 129 視聴


(베이징=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세계 기록에 맞춰서 훈련을 해왔습니다. 최선을 다해 꼭 그 기록을 깨뜨리겠습니다"

마린보이 박태환(19.단국대)이 한국 수영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수확하기 위해 마침내 결전지인 중국 베이징에 들어왔다.

박태환은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현지 시간으로 낮 12시께 베이징의 관문인 서우두 공항 입국장에 첫 발을 내디뎠다.

박태환과 함께 노민상 대한수영연맹 경영 대표팀 총감독이 이끄는 대표선수 19명도 함께 들어왔다.

단복을 깔끔하게 차려 입은 박태환은 결전의 날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긴장되는 표정 없이 입국장에 몰린 취재진을 향해 밝은 미소를 보내며 당당히 입국장을 빠져나왔다.

이날 서우두 공항에는 박태환의 입국 장면을 취재하려는 방송사 및 신문사 취재진이 50명 이상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박태환은 인터뷰에서 "아픈데 없이 컨디션은 매우 좋다. 자유형 400m 세계 기록에 맞춰 훈련을 해왔다. 최선을 다해 그 기록에 따라갈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유형 400m 세계 기록은 은퇴한 인간어뢰 이안 소프가 보유한 3분40초08이며 박태환은 지난 4월 동아수영대회에서 3분43초대 아시아 기록을 냈다.

그는 금메달을 목에 걸 자신이 있느냐고 묻자 "예선을 해봐야 한다"고 즉답을 피했으며 "가장 먼저 치르는 자유형 400m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 탄력을 받아 이어지는 자유형 200m나 1,500m도 잘 될 것 같다"고 답했다.

박태환은 이어 "라이벌인 그랜트 해켓과 미국 선수들의 경기를 분석했다. 랩타임에서 내가 뒤처지는 부분이 있는데 그 부분만 보충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경영대표팀은 지난 2월 베이징에서 프레올림픽 형식으로 열린 올림픽테스트이벤트에 참가하며 메인 수영장인 국립아쿠아틱센터(워터큐브)를 경험했지만 박태환은 당시 출전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박태환은 "빨리 적응을 해야 한다. 얘기로만 듣고 사진만 봤다. 분위기를 익히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박태환은 이날 오후 5시부터 현지 적응 훈련에 들어갈 계획이며 개막식 다음날인 9일 저녁 자유형 400m 예선을 시작으로 올림픽 메달 수확에 나선다.
min76@yna.co.kr

영상취재:박성민 기자(특별취재단),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깨겠다quot,박태환,베이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9
全体アクセス
15,962,696
チャンネル会員数
1,688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