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준 선생을 떠나보내며.."

2008-08-03 アップロード · 110 視聴


고향인 장흥서 이청준 선생 노제

(장흥=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우리들이 이 자리에 모인 것은 고 미백 이청준 선생을 떠나보내기 위해서입니다"

지난달 31일 타계한 소설가 이청준(69)씨의 노제(路祭)가 2일 오후 선생의 고향인 전남 장흥군 회진면 진목리 마을회관 앞에서 유가족과 문인 등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노제에는 전국 최초로 정부로부터 문학관광특구로 지정된 문림(文林) 장흥을 대표하는 한승원, 송기숙, 장찬홍, 이승우, 김영남 등의 문학가들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지켜봤다.

마을 주민들도 고인의 장례행렬이 마을에 도착하기 전부터 분향소 주변에 나와 고인을 기다렸고 장례행렬이 도착해 유가족들이 차에서 내리자 부인 남경자씨와 외동딸 은지씨를 위로하기도 했다.

노제가 시작되고 선생의 고향 친구이자 동료이기도 한 소설가 한승원(69)씨가 하얀 종이에 먹물로 쓴 조사(弔詞)를 읽어 나가자 분향소 앞에 모인 유가족과 문상객 사이에서는 흐느낌이 새어 나오기도 했다.

한승원 추모위원장은 조사에서 "이지적이고 지적이고 정직한 선생은 세상을 문명비평적인 시각으로 통찰하고 조용히 작품을 쓰면서 후학들에게 좋은 소설을 쓰는 전범을 보였고 천재이면서도 오만하지 않고 끊임없이 글을 쓰는 근면한 작가였다"고 회고했다.

한 위원장은 "우리는 선생을 매장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인 것이 아니고 선학동에서 영원을 사는 선생을 축하하기 위해 모인 것입니다. 당신은 저 태고의 신선들처럼 자기 시간의 한계를 극복한 문학으로서 영원을 살게 된 신화 그 자체입니다"고 말했다.

이어 선생의 문인 후배인 이명흠 장흥군수와 김영남 시인이 각각 추모사와 조시(弔詩)를 읽어 내려갔고 선생의 유가족을 대표해 조카 이양래씨가 감사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이날 노제에는 제주민요제전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이지선씨의 판소리 쑥대머리와 장흥가무악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김덕숙씨의 가무가 펼쳐져 선생의 마지막을 기렸다.

노제가 끝나고 많은 사람들이 분향소와 선생의 생가를 방문했으며 선생의 시신은 마을 인근 선생의 노모가 묻힌 곳에 함께 묻혔다.
cbebop@yna.co.kr

취재:장덕종 기자(광주전남취재본부),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떠나보내며quot,선생을,quot이청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97
全体アクセス
15,972,573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7:48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22 視聴

01:50

공유하기
자전거 요지경 주차전쟁
9年前 · 16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