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노벨상 수상 작가 솔제니친 타계

2008-08-04 アップロード · 185 視聴


(모스크바=연합뉴스) 남현호 특파원 = 구 소련 반체제 작가이자 러시아의 `양심으로 대변되는 알렉산드르 솔제니친이 3일 밤 향년 89세를 일기로 타계했다고 인테르팍스 통신 등 러시아 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는 이날 오후 11시 35분께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아들 스테판 솔제니친은 "아버지가 심장 마비로 숨졌다"고 그의 사망을 확인했다.
극작가이면서 역사가인 솔제니친은 불타협의 정신을 견지한 채 문학에 대한 열정과 조국에 대한 사랑으로 평생을 살아왔다.
특히 그는 사회주의 사회에 현존하는 모순과 비인간성을 적발한다고 하는 러시아 문학의 전통을 계승하여 20세기 인간의 존재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던지는 작품을 썼다.
그는 1918년 카프카즈(영어명 코카서스)의 키슬로보드스크시에서 태어났으며 교사였던 아버지는 그가 태어나기 직전 사망해 어머니 슬하에서 성장했다.
그는 대학에서 물리.수학을 전공했지만 인문학에도 관심이 많아 모스크바의 역사.철학.문학 전문 학교 과정을 이수했다.
21세 되던 해 대학 동창인 피아니스트 나탈리아 레슈토프스카야와 결혼했고 졸업 후에는 시골에서 교사로 일했다.
그러다 제2차 세계 대전이 일어나자 포병 장교로 전쟁에 자원 입대해 근무하던 중 스탈린의 분별력을 의심하는 내용을 담은 편지를 친구에게 보냈다가 1945년 투옥돼 10년간 수용소 생활을 했다.
그는 1962년 단편 소설 이반 데니소비치의 하루를 통해 수감시절 시련을 그려냈지만 곧바로 당국의 탄압이 가해졌다.
그는 제1원과 암병동 등 자신의 주요 작품들을 서방세계에서 출판한 뒤 1970년에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이후 비밀리에 집필한 수용소 군도는 친구들의 도움으로 1973년 프랑스 파리에서 가까스로 출간됐으나 이로 인해 반역죄로 몰려 이듬해 체포돼 사형선고를 받은 후 독일, 스위스를 거쳐 미국에서 긴 망명생활에 들어간다.
그리고 망명 16년 만인 1990년 러시아 시민권을 회복한 데 이어 4년 뒤 고국의 품에 안기게 된다.
그는 조국에 돌아와서도 물질주의 등을 비판하며 전통적인 도덕과 가치로 돌아갈 것을 촉구해 왔다.
솔제니친은 1998년에 보리스 옐친 대통령이 80회 생일을 맞은 자신에게 러시아 최고권위의 성 안드레이 피르보조반니사도 훈장을 수여하겠다고 발표했으나 러시아를 파국으로 이끈 정권이 주는 상은 받지 않겠다며 한마디로 거부하기도 했다
그는 공산주의 시절에 대한 향수를 배격하는 한편 민족주의와 위대한 조국의 부활을 바라는 심정에서 러시아의 재건을 내세우던 블라디미르 푸틴 전(前) 대통령에게 지지와 충고를 아끼지 않았다.
지난해 2월 러시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빈부격차 등 각종 사회적 문제들에 시달리는 러시아의 현 상황은 황제(차르) 체제를 무너뜨린 1917년 볼셰비키 공산혁명의 전야와 유사하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그러나 옛 소련 국가보안위원회(KGB) 출신인 푸틴 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솔제니친에게 러시아 예술가들의 최고 명예로 꼽히는 국가공로상을 수여한 뒤 거동이 불편해 수상식에 불참한 그의 집을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
솔제니친은 당시 영상으로 전한 수상식 인사말에서 "나는 생의 마지막 날까지 역사가 우리의 기억뿐 아니라 양심을 되살린다는 것을 믿는다"며 "러시아가 거쳐온 고난은 우리가 같은 실수를 저지르는 것을 막고 우리를 파멸로부터 구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서방 측의 러시아 비판이 종종 불공정할 때가 많다고 말하고 서방 국가들이 러시아를 무시하고 따돌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지난 2006년 발간에 들어간 그의 작품 전집은 오는 2010년 완결될 예정이었지만 그는 끝내 이를 지켜보지 못하고 이날 눈을 감았다.
hyunho@yna.co.kr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노벨상,,솔제니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08
全体アクセス
15,955,490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36 視聴

37:48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22 視聴

01:50

공유하기
자전거 요지경 주차전쟁
8年前 · 16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