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소송 상점 명단공개는 업무방해 목적"

2008-08-04 アップロード · 22 視聴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바른시위문화정착 및 촛불시위피해자법률지원특별위원회(시위피해특위)는 촛불시위로 피해를 봤다며 손해배상 소송을 낸 상인들의 명단이 인터넷에 공개된 것과 관련, 4일 "명백한 업무방해죄에 해당하는 비열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시위피해특위는 이날 오전 서울 정동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인들의 명단을 공개한 것은 일부 몰지각한 네티즌들로 하여금 상인들 업무를 방해하도록 유도하려는 것이 목적"이라며 "경찰은 명단을 올린 사람들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명단이 공개된 상인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또 "네티즌들이 115곳의 상점 중 42곳을 찾아내 상호와 전화번호를 올려놓고 협박하고 있지만 실제 소송을 제기한 상인들의 명단과 대조해 본 결과 이 중 14곳이 다른 것으로 나타나 소송과 관련없는 상인들까지 피해를 입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명단 공개로 피해를 입은 상인이 참석해 피해 상황을 구체적으로 증언할 예정이었으나 해당 상인이 신상 공개로 인해 `2차 보복을 당할 것을 우려, 뒤늦게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시위피해특위는 소송을 제기한 상인들이 영업하는 지역의 이웃 주민 20∼30명이 촛불집회와 관련해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옴에 따라 조만간 추가 소송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들 주민들은 소음과 통행 불편 등의 피해를 입어 그에 따른 손배소송을 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촬영, 편집: 신상균VJ

jsl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명단공개는,목적quot,상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64
全体アクセス
15,955,402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36 視聴

37:48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22 視聴

01:50

공유하기
자전거 요지경 주차전쟁
8年前 · 16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