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친이-친박, `외교안보 책임론 이견

2008-08-04 アップロード · 34 視聴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 한나라당 내 양대 계파인 친이(친 이명박)-친박(친 박근혜) 진영 간 에 독도 문제와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망 사건을 둘러싸고 미묘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친박계 허태열 최고위원과 친이 주류인 공성진 최고위원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외교.안보 분야의 `악재를 놓고 엇갈린 진단과 처방을 내렸다.

허 최고위원이 이들 악재가 현 정부 내 외교안보 라인의 `무능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전면 쇄신을 주장한 반면, 공 최고위원은 전 정부의 외교안보 `부재 상황에 따른 과도기적 현상이라고 반박했다.

포문은 먼저 허 최고위원이 열었다. 그는 "금강산 피격 사건에서 독도 문제에 이르기까지 외교.안보 분야의 악재가 동시다발로 터져 나라가 매우 혼란스럽다"며 강한 어조로 질타했다.

그는 금강산 피격 사건과 관련, "안보라인이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하지 못해 결과적으로 대통령이 실수할 수 밖에 없도록 한 책임이 있다"며 "사건의 진상규명은 커녕 북한 군부가 우리를 상대로 협박까지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독도 문제에 대해서는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급한 불을 껐지만 유럽의 강자인 프랑스가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기한 데 대해 허둥지둥하고 있다"며 "우방의 독도 표기에 대한 기초적 자료조차 확보치 못한 외교부에 참담한 심정"이라고 지적했다.

또 북핵 문제와 관련, "한국이 완전히 왕따 신세가 아니냐. 북한은 통미봉남을 통해 미.일과 직거래하는 것을 어떻게 할 것이냐"면서 "정부는 신속히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허 최고위원은 국정원의 대북정보 시스템 붕괴와 외교부의 역량 미비를 지적하면서 "외교안보라인의 전면쇄신을 검토할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교안보 분야는 대통령의 고유 업무"라면서 "대통령이 좀 더 관심과 무게를 외교안보라인에 담아야 한다"고 쓴소리를 냈다.

그러자 공 최고위원이 즉각 반박에 나섰다. 그는 당선 직후 이명박 대통령의 첫 방문지가 비무장지대였음을 상기시키며 "대통령이 경제회생의 기대를 1차적으로 받고 있지만 이에 못지 않게 분단의 벽을 허물고자 하는 의지와 함께 `MB 독트린 7개를 발표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의 외교안보 핵심공약인 `비핵.개방 3000과 한미동맹 강화와 자원외교, 문화외교 등 실리외교 정책기조를 거론하며 "우리가 잊고 있어서 그렇지, 이 같은 틀에 맞게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 외교안보 분야의 혼선 원인에 대해서는 "새로운 정책기조로 출범한 정부가 정권교체기에서 뿌리내리지 못하는 상황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문제가 터져나와 당혹스럽다는 측면에서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그는 지난 10년간 통일부와 국방부, 국가정보원 등 안보 라인의 `부재 상태가 지속됐다는 점을 강조하며 "여러 악재가 이명박 정부의 의지와 부딪치는 상황에서 발생한 것임을 유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큰 틀에서 보면 과도기 혹은 전환기에 따른 문제"라면서 "이것을 갖고 너무 일희일비하면 정권을 출범시켰을 뿐 더 이상 앞으로 진행시킬 수 없다"고 지적했다.
jongwoo@yna.co.kr
촬영=김성수 VJ, 편집=이규엽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외교안보,이견,책임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741
全体アクセス
15,971,110
チャンネル会員数
1,78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