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농사 2배로..청보리.밀 재배

2008-08-04 アップロード · 142 視聴

5년간 1조7천억 투입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국제 곡물가 강세에 대응, 식량 자급률을 높이고 농가 소득을 늘리기 위해 정부가 겨울 농사를 정책적으로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4일 겨울철에도 농사짓는 논 면적을 현재 34만ha에서 2012년까지 66만ha로 32만ha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의 경우 34만ha에 ▲ 녹비(잎.줄기 등을 퇴비로 쓰는 작물) 13만ha ▲ 청보리.호밀 등 사료작물 9만1천ha ▲ 채소 6만ha ▲ 보리류 5만ha 등을 길렀다.

농식품부 목표에 따르면 2012년 사료작물, 녹비작물, 밀 재배 면적은 각각 26만ha(17만ha 증가), 22만5천ha(9만5천ha), 1만4천ha(1만2천ha)로 확대된다. 바이오디젤 원료인 유채도 1천500ha에서 4만5천ha로 4만3천ha 크게 늘어난다.

아울러 정부는 청보리 등 사료작물을 조사료(건초.짚 등 섬유질 사료)로 가공, 축산 농가에 공급할 500ha 규모의 조사료 생산.유통 경영체 500곳을 육성하고, 사료작물도 경관보전 직불제 대상에 포함시켜 재배 농가 소득을 일정 수준(100만원/ha) 메워줄 방침이다. 경관보전직불제는 보기에 좋지만 다른 작물에 비해 소득이 적은 작물을 기르는 농가에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또 농협을 중심으로 겨울철 대도시 공원.고수부지 등에 유채.청보리 등을 심는 그린 코리아(Green Korea) 운동도 전개한다.

정부는 2012년까지 이번 사업과 관련된 보조금.비료 지원 등에 모두 1조7천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계획대로 사업이 진행될 경우, 경제적 효과는 옥수수.콩 등 수입곡물 대체(8천940억원), 농가소득 증가(4천300억원) 등 연간 1조3천억원에 이르고, 2012년 기준 27% 정도로 추정되는 곡물 자급률도 약 2% 정도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게 정부측 분석이다.

정운천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1974년 신품종과 화학비료 보급을 통해 쌀 자급을 이룬 것이 제1 녹색혁명이었다면, 겨울철 노는 땅에 식량.사료작물을 길러 식량 자급률을 높이는 것은 제2의 녹색혁명"이라고 강조했다.

국제 곡물가 강세가 장기화되자 농식품부는 지난 4월부터 제2 녹색혁명 프로젝트 팀을 가동하고 겨울철 휴경지 활용 방안을 찾아왔다.

현재 우리나라 조사료 자급률은 78.4% 수준이고, 특히 소비자 물가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밀의 경우 자급률이 0.3%에 불과하다. 이런 상황에서 옥수수.콩.밀 등의 가격이 1년사이 66~92% 뛰면서 사료를 사용하는 농가와 밀가루 제품을 소비하는 일반 가계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국제 곡물값 폭등으로 국내산과의 격차가 줄었다고 해도, 지난 3월 기준 국산 밀 가격(㎏당 856원)이 미국산(576원)의 1.5배 수준으로 여전히 높아, 겨울 농사 확대에 큰 실효성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shk999@yna.co.kr

영상취재:박대한 기자(경제부),편집:김지민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2배로청보리밀,겨울,농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13
全体アクセス
15,942,029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